Los Angeles

Clear
73.4°

2018.09.23(SUN)

Follow Us

'무서운 태풍'…'제비' 상륙에 日 공장·백화점도 문닫았다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8/09/03 18:38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초속 60m의 최대 풍속을 동반한 제21호 태풍 '제비'가 직격하는 일본 서남부 지역에서는 4일 공장들이 문을 닫고 백화점은 영업을 중단했다.

일본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제비는 이날 낮 일본 서남부 시코쿠(四國) 지역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강풍과 폭우를 동반한 태풍으로 인명 및 공장 설비 피해가 예상됨에 따라 폭풍이 통과하는 지역에 있는 업체들은 이날 아예 공장 문을 닫았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히타치(日立)조선은 이날 오사카(大阪)부 오사카시의 본사와 교토(京都)부 쓰루하시(鶴橋)시 등 서부 지역 공장의 가동을 중단했다.

이들 공장에서 일하는 종업원은 총 2천200명에 달한다.

다이와(大和)하우스공업도 오사카시 본사를 포함해 태풍 영향권에 있는 지역에서 근무하는 3천명에 대해 휴무하도록 했다. 산업기계 생산 메이커인 구보타도 태풍 영향으로 출퇴근이 어려운 점 등을 고려해 오사카시 본사와 효고(兵庫)현 한신(阪神)공장 등에 대해 이날 하루 휴업 결정을 내렸다.

샤프는 2천여명이 근무하는 오사카부 야오(八尾)시 야오공장의 문을 닫았고, 파나소닉은 오사카부 가도마(門眞)시 본사 등에 근무하는 직원에 대해 출근하기가 어려울 경우 재택근무를 하도록 했다.

혼다도 미에(三重)현 스즈카(鈴鹿)시 스즈카제작소의 가동을 중단했다.

간사이(關西) 지방의 주요 백화점도 이날 임시 휴업에 들어갔다.

H2O리테일링은 산하 한큐백화점과 한신(阪神)백화점 등의 점포 2곳 영업을 중단했다.

긴테쓰(近鐵)백화점과 다이마루마쓰자카야(大丸松坂屋)백화점은 간사이 지역 8개 점포를, 다카시마야(高島屋)도 오사카와 교토의 5개 점포의 문을 닫았다.[https://youtu.be/16dAeETVPkM]

choinal@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최이락

관련기사 태풍 제비 한반도 비껴 일본 간 이유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