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87.0°

2019.10.21(Mon)

"중 '사이버 공격' 위협적" 국방부 '민간전문가 활용' 경고 첫 공개

[워싱턴 중앙일보] 발행 2010/08/21 미주판 15면 기사입력 2010/08/20 18:38

국방부는 20일 보고서를 통해 공개적으로 중국군이 미 기업과 정부기관들의 전산망을 은밀하게 공격하기 위해 민간인 컴퓨터 전문가까지 활용하고 있다고 경고했다.

정부가 중국의 사이버 위협을 대놓고 경고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중국 정부에 우려의 시그널을 보낸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국방부는 중국의 사이버 위협 관련 보고서에서 중국 인민해방군(PLA)이 적대국의 컴퓨터 시스템과 네트워크를 공격하는 바이러스를 개발하기 위해 `정보전 부대’를 운영하고 있으며 이들 부대에는 민간인 컴퓨터 전문가들이 포함돼 있다고 밝혔다.

이 보고서는 또 지난해 정부 컴퓨터 등 전 세계의 수많은 컴퓨터 시스템들이 중국에서 시작된 것으로 보이는 침투의 타깃이 됐다며 이런 공격은 “정보를 빼내는 데 집중돼 있으며, 일부 정보는 전략적 또는 군사적으로 유용한 것일 수 있다”고 지적했다.

밥 헐 국방부 대변인은 국방부가 중국의 잠재적인 전산망 위협에 대비해 인민해방군의 사이버전 능력 강화를 감시하고 대응전략을 개발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사이버 공격을 중국 정부나 군대가 지시ㆍ통제했는지를 단정하기는 어렵다고 입을 모은다.

제리 딕슨 전 국토안보부 컴퓨터긴급대응팀 국장은 “민간인 사이버 용병을 사용하면 중국과 같은 나라에는 빠져나갈(부인할) 명분을 주게 된다”며 “사이버 첩보전을 위해 민간인 해커나 위장기업을 앞세울 경우 민간인이 했으므로 정부 책임은 없다는 식으로 빠질 수 있다”고 말했다.

미중 관계는 미국의 대만에 대한 64억달러 규모의 무기판매 결정과 최근의 한미연합군사훈련으로 악화돼왔다. 중국 관리들은 미 국방부의 새 보고서가 양국관계를 손상할 수 있다고 경고했으나 사이버 공격 문제를 직접 거론하진 않았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