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80.0°

2020.09.22(Tue)

'한국 부유층 천문학적 투자, 160만불 집 현찰로 구입'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밴쿠버 중앙일보] 기사입력 2006/07/10 13:03

웨스트뉴욕의 고급 콘도 허드슨클럽 모습

미국 도시의 주택판매가 둔화하고 있음에도 불구, 부유층 한국인들은 지금이 미국 주택구매의 적기라고 여기며 대거 미국 주택 매입에 나서고 있다고 월스트리트 저널이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 주택가격에 대한 전망은 불투명하지만 앞으로 미국 달러 가치가 반등하면 주택가격 상승세가 둔화되더라도 환차익을 볼 수 있다고 생각해 매입에 나서고 있다는 것.

뉴욕의 부동산 회사 코코란 그룹의 닐 스로카 수석 부사장은 "한국에서 천문학적인 돈이 쏟아져 들어오고 있다"고 말했다.

코코란 그룹이 맨해튼 건너편 뉴저지주에 개발해 분양중인 총 344 가구의 아파트 '허드슨 클럽'의 매입자 가운데 절반 이상이 한국인이며, 이들은 40만∼160만 달러에 달하는 아파트 가격을 현찰로 지급하고 있다.

아파트 대금 가운데 일부는 한국이 아닌 곳에서 직접 송금되기도 한다는게 스로카 부회장의 전언이다.

주거용 부동산에 대한 정확한 통계자료는 없지만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 1ㆍ4 분기 미국에 대한 한국인들의 직접 투자는 5억7천만 달러에 달해 이미 지난해 1년 동안의 투자액 12억7천만 달러의 거의 절반에 달하고 있다.

뉴욕의 한국계 부동산 업체인 뉴스타의 한 중개업자는 "많은 한국인들이 볼 때 미국은 투자하기에 가장 안전한 곳"이라고 말했다.

수년전만 해도 한국인들의 미국의 부동산 구매는 쉽지 않았던게 사실. 지난 1997년 외환위기를 겪은 한국이 대외 투자를 엄격히 규제해 왔기 때문이다. 그러나 한국 정부가 해외 부동산 투자에 대한 규제를 완화하면서 미국주택 매입이 크게 늘어나고 있다.

해외 부동산 정보를 제공하는 서울의 부동산 중개업체 '루티스 코리아'의 경우 지난해 회원이 1천명에 불과했으나 올들어 5월에 2천명으로 늘어난데 이어 지금은 6천명으로 늘어났다.

이 회사 관계자는 고객들이 전세계의 주택과 아파트, 빌라 등을 매입하고 있지만 절반 이상이 미국 부동산을 매입하고 있다면서 고객들은 미국이 안전할 뿐아니라 현재의 환율로 볼 때 수익성이 있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뉴욕=연합뉴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