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3.5°

2018.09.19(WED)

Follow Us

'경찰 군대화' 재점화…최대 경찰 노조 "장갑차·자동소총 중무장 해야한다"

[LA중앙일보] 발행 2016/06/23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6/06/22 21:54

사회 경직화 우려

일선 경찰들을 중무장시켜 각종 총기 테러에 대비시켜야 한다는 움직임이 일고 있다. 경찰은 이미 국방부로부터 장갑차와 자동소총 등을 지원받은 상태다. 샌버나디노 경찰이 중무장을 하고 대테러 훈련을 하고 있다. [샌버나디도 경찰청 제공]

일선 경찰들을 중무장시켜 각종 총기 테러에 대비시켜야 한다는 움직임이 일고 있다. 경찰은 이미 국방부로부터 장갑차와 자동소총 등을 지원받은 상태다. 샌버나디노 경찰이 중무장을 하고 대테러 훈련을 하고 있다. [샌버나디도 경찰청 제공]

남가주 최대 경찰 노조가 현장 경관들을 군대처럼 한층 더 중무장시켜야 한다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2년 전 퍼거슨 사태를 계기로 제동이 걸렸던 '경찰의 군대화(Militarization)' 움직임이 최근 잇따른 총기 난사테러로 재개되고 있는 모양새다.

LA카운티셰리프국협회(ALADS)의 조지 호프슈테터 회장은 "49명을 잔인하게 살해한 올랜도 참사는 경찰 무장의 강화 필요성을 새삼 일깨우고 있다"며 "총기 난사 현장에서 시민들의 생명을 보호하고 중무장한 용의자들을 제압하려면 반드시 필요한 조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일부에서 제기되고 있는 경찰 군대화에 대한 비난은 중단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ALADS는 셰리프국 요원과 검찰 수사관 등 경찰 8200명을 대표하는 남가주 최대 경찰 노조여서 '중무장 찬성 발표'는 타 경찰국에도 상당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인권 단체의 반발도 예상돼 또 한차례 논란이 불거질 전망이다.

최근 전국의 대도시 지역경찰은 연방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에 힘입어 거의 군대와 비슷한 수준의 무장과 장비를 갖추고 있다. 1997년부터 국방부는 '1033 프로그램'을 통해 걸프전 이후 남아도는 군무기와 장비를 경찰에 무상으로 지급해왔기 때문이다. 자동소총 등 중화기는 물론 장갑차, 지뢰방호차량(MRAP)까지 포함됐다. 국방부가 현재까지 지급한 무기 규모는 51억 달러에 달한다.

AP통신에 따르면 2006년 이후 국방부는 LA카운티셰리프국에 3400정의 소총, 방탄차량 7대, 헬리콥터 15대, 1700개의 방탄복을 지급했다. LA경찰국(LAPD) 역시 M16 소총 1680정을 지원받았다.

이로 인해 미국시민자유연맹(ACLU)은 2014년 6월 발표한 보고서에서 "경찰의 군대화가 오히려 폭력 위험성을 높이고 시민의 자유를 억압하고 있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보고서에 따르면 2011~2012년 경찰특수기동대(SWAT)가 투입된 800여 건 가운데 79%가 일반 가정집을 상대로 한 작전이었다.

관련기사 미국 한국 경찰-사건 사고 종합 모음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