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5.6°

2018.09.22(SAT)

Follow Us

"더위야 반갑다"… 여름상품 불티

[LA중앙일보] 발행 2017/06/22 경제 1면 기사입력 2017/06/21 18:29

선풍기·에어컨 판매량 급증
빙수·냉면 업소도 고객 몰려
연휴 앞두고 여행용품도 인기

무더위가 기승을 부린 21일 LA한인타운 생활용품업체 김스전기에서 고객들이 선풍기를 고르고 있다. 오른쪽은 마당몰에 있는 설&빈(오른쪽)에서 고객들이 빙수를 먹고 있는 모습.  김상진 기자

무더위가 기승을 부린 21일 LA한인타운 생활용품업체 김스전기에서 고객들이 선풍기를 고르고 있다. 오른쪽은 마당몰에 있는 설&빈(오른쪽)에서 고객들이 빙수를 먹고 있는 모습. 김상진 기자

남가주 지역의 폭염으로 '여름상품'들이 불티나게 팔리고 있다.

LA한인타운 생활용품 및 가전제품업체에는 선풍기나 에어컨을 장만하려는 고객들로 붐볐고, 음식점에는 시원한 냉면이나 팥빙수를 찾는 발길이 끊이지 않는다. 또 마켓 등에서는 독립기념일 연휴를 앞두고 여행용 식료품과 선크림 등의 수요도 늘었다.

김스전기의 제임스 최 매니저는 선풍기와 에어컨 판매량이 늘고 있다고 전했다. 최 매니저는 "지난 주 더위가 시작되면서 판매량이 4~5배 증가했다"며 "더위가 지속되면 판매량도 더 증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최 매니저는 "안전을 위해 손을 대면 자동으로 꺼지는 선풍기, 물을 분사해 더 시원한 선풍기, 그리고 신형 에어컨 등 신제품들이 많이 나왔으며 기존 제품의 경우 가격은 전과 큰 차이가 없다"고 설명했다.

가전제품 업체 텔레트론의 준 장 매니저는 냉장고 판매량이 30~50% 증가했다고 전했다. 장 매니저는 "더운 날씨로 인해 압축기가 손상되기 쉬워 냉장고를 새로 구매하는 고객이 많다"며 "매장에서 냉장고를 샀던 경우에는 1년 보증기간에 무상 수리를 받을 수 있다"고 귀띔했다.

냉방 제품의 수리 문의도 급증하고 있다. SK클리닝(SK냉동)의 제임스 임 대표는 "일이 몰려 거리가 멀어 가지 못하는 곳도 있다"고 말했다. 가주 플러스 냉동 에어컨 히팅의 데이비드 육 대표 역시 "이미 일주일 치 예약이 다 잡혀있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업계 관계자들은 1년에 1~2번은 주기적으로 에어컨을 청소하고 점검해야 고장 방지와 냉방효율을 높일 수 있다고 조언했다.

캠핑 관련 용품 역시 판매량이 증가했다. 김스전기의 최 매니저는 "아이스팩, 아이스백, 아이스박스 등의 보냉용품은 지난 주말부터 판매량이 증가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한남체인 관계자는 "햇반, 컵라면이 날씨가 좋아진 이후로 더 많이 팔리고 있고, 사각형 고체 덩어리를 뜨거운 물에 풀면 국이 되는 새 제품도 인기리에 판매 중"이라며 "버너와 부탄가스를 사가는 고객들도 늘었다"고 말했다.

날씨가 더워짐에 따라 빼놓을 수 없는 것이 시원한 먹거리일 것이다. 업계에 따르면 빙수나 아이스크림, 냉면류를 찾는 소비자들이 이전보다 특히 많이 늘었다고 한다.

눈꽃빙수로 유명한 마당몰 내 설&빈의 김지건 사장은 "최근 부쩍 더워진 날씨와 방학으로 인해 빙수 판매량이 많이 늘었다"고 말했다.

바비큐 식당에도 냉면을 찾는 고객들이 대략 2배 정도 증가했다는 것이 관계자들의 전언이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