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5.9°

2018.11.16(FRI)

Follow Us

4불 커피, 비싼 공연티켓도 기꺼이 지갑 연다

[LA중앙일보] 발행 2017/07/01 경제 1면 기사입력 2017/06/30 20:37

밀레니얼세대 소비 조사
관심사 집중·편리함 추구
충동적인 지출 성향 강해

미국 경제의 중심으로 부상하고 있는 밀레니얼세대는 관심 있는 분야나 편리함을 위해서는 지출을 꺼리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CNBC가 금융업체 찰스슈왑의 조사를 인용 지난 달 30일 보도한 바에 따르면 1980년에서 2000년 사이 출생한 밀레니얼의 상당수는 예금계좌에 1000달러도 없지만 기꺼이 고급 커피를 마시고, 당장 필요하지 않더라도 마음에 드는 옷을 구매하는 데 지갑을 여는 것으로 파악됐다.

찰스슈왑이 세대별 표본 200명 이상씩 대상으로 지출 습관을 조사한 바에 따르면 밀레니얼의 60%는 한잔에 4달러가 넘는 커피를 즐겨 마시고, 10명 중 8명(79%)은 유명 레스토랑도 자주 이용한다고 답했다. 또 69%는 마음에 드는 옷는 당장 필요하지 않아도 구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밖에 73%는 음악 공연이나 스포츠 이벤트 관람에, 76%는 최신 전자기기 구입에 돈을 아끼지 않는다고 답했다.

밀레니얼의 이같은 비율은 이전 세 대인 X세대나 베이비부머세대의 동일 항목 지출 보다 훨씬 높다.

택시나 우버의 정기적인 이용 비율도 밀레니얼은 절반이 넘지만 X세대는 29%, 베이비부머 15%로 나타났다.

<표 참조>

하지만, 밀레니얼세대는 이전 세대보다 훨씬 더 계획적으로 지출을 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밀레니얼의 34%는 재정플랜을 짜지만 X세대는 21%, 베이비부머세대는 18%에 그쳤다.

더구나 밀레니얼의 72%는 자신들의 재정플랜을 전문가와 상의해 개선하려는 의사가 있었고, 91%는 적어도 매년 재정플랜을 점검 및 업데이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밀레니얼세대는 각종 지출 비용에 대한 이해도가 이전 세대보다 훨씬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전문가들은 밀레니얼세대가 좋은 재정습관을 갖고 있는 것은 분명하지만 충동적 지출 성향도 강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분석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