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2.8°

2018.11.17(SAT)

Follow Us

임금, 요리사는 오르고 론오피서는 하락

[LA중앙일보] 발행 2017/07/07 경제 5면 기사입력 2017/07/06 19:34

'글래스도어' 직종별 조사
인공지능·자동화 등 영향
근로자 평균연봉 5만1324불

업무 자동화와 인공지능의 발전이 직종별 임금에도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직업을 찾고 있는 구직자 모습. [AP]

업무 자동화와 인공지능의 발전이 직종별 임금에도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직업을 찾고 있는 구직자 모습. [AP]

리크루터, 바리스타, 요리사의 임금 인상폭은 컸던 반면, 인공지능과 자동화로의 대체가 빠르게 진행되고 있는 론오피서, 디자인 엔지니어, 애널리스트 등의 직종은 임금이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같은 내용은 온라인 고용사이트, 글래스도어(Glassdoor)가 지난해 6월부터 올해 6월까지 임금 인상폭과 하락폭이 컸던 직종을 조사한 결과다. 글래스도어 조사에 의하면 리크루터는 지난 1년 새 평균임금(5만1585달러)이 8.4%로 가장 많이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바리스타는 7.7%, 식당 요리사는 7.2%가 올라 뒤를 이었다.

<표 참조>

반면, 4차 산업혁명의 핵심으로 꼽히는 자동화의 여파로 론오피서의 임금은 평균 5.3% 감소해 피해가 가장 큰 직종으로 분류됐다. 글래스도어는 자동화로 인한 일자리 감소는 향후 7~8년 내에 510만 명이나 될 것으로 전망했다.

글래스도어의 앤드루 체임벌린 경제학자는 "자동화가 확대되면 근로자의 임금은 하락하는 경향이 있다"고 강조했다.

자동화가 되면 숙련된 기술은 더 이상 큰 비중을 차지하지 못하지만, 감정과 서비스, 직관 등이 작용하는 분야는 여전히 사람의 역할이 중요하게 취급받을 수 있다는 것이다.

론오피서와 마찬가지로 금융분야 직종 중 재정조언가와 택스매니저 임금은 지난해 1.2%씩 하락해 각각 5만3522달러, 9만732달러로 감소했다.

테크직 종사자들이라고 해서 모두 임금이 오르는 것은 아니다. 소프트웨어 개발로 해당 일자리가 빠르게 자동화되고 있는 분야는 그만큼 손해를 볼 수밖에 없다. 이로 인해 디자인 엔지니어(-3.8%), 오퍼레이션 애널리스트(-2.5%)도 인공지능화 한 자동화 공정으로 임금 하락폭이 컸다.

한편, 지난 6월 기준으로 미국 근로자의 12개월 평균임금은 5만1324달러였으며, 이는 지난 1월 기준보다 3.1%가 낮은 액수라는 게 글래스도어 측 집계다. 이는 인플레이션조차 따라잡지 못하는 수준으로 근로자들이 주택구입은 물론 음식 구입에도 여유가 줄고 있는 상황이라는 분석이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