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0.0°

2020.10.26(Mon)

차저스 '플레이오프 보인다'…애리조나에 45-10 대승

[LA중앙일보] 발행 2018/11/26 스포츠 1면 기사입력 2018/11/25 17:28

쿼터백 리버스 '패싱 97%'

25일 카슨시의 스텁허브 센터에서 벌어진 프로풋볼(NFL) 2쿼터에서 LA 차저스 쿼터백 필립 리버스(오른쪽)가 애리조나 카디널스 로버트 응켐디케의 태클을 피해 패스할 곳을 찾고 있다. [AP]

25일 카슨시의 스텁허브 센터에서 벌어진 프로풋볼(NFL) 2쿼터에서 LA 차저스 쿼터백 필립 리버스(오른쪽)가 애리조나 카디널스 로버트 응켐디케의 태클을 피해 패스할 곳을 찾고 있다. [AP]

LA 차저스가 지난주 안방에서 덴버 브롱코스에 뼈아픈 1점차 역전패를 허용한 충격에서 벗어나며 12강 플레이오프 진출 가능성을 높였다.

차저스는 25일 LA남쪽 카슨시의 스텁허브 센터에서 벌어진 프로풋볼(NFL) 홈경기에서 애리조나 카디널스(2승9패)에 45-10으로 역전승하며 8승3패로 상승했다.

지난주 경기 종료와 동시에 덴버의 키커 브랜든 맥매너스에게 34야드 필드골을 허용, 22-23 한점차로 분루를 삼키며 다 잡은 승리를 날렸던 차저스는 이날도 초반에 0-10으로 뒤지며 불안감이 감돌았다.

그러나 쿼터백 필립 리버스가 29차례 패스 시도 가운데 28번을 성공시키는 97%의 경이적인 한 경기 성공률 신기록을 앞세워 3개의 터치다운 패스를 끌어냈다. 2쿼터에서 28-10으로 전세를 뒤집은 차저스는 이후 한점도 허용하지 않으며 35점차 낙승을 일구었다.

경험이 많은 리버스는 공격라인이 4차례나 색(sack)을 허용하며 그라운드에 자주 쓰러졌지만 25차례 연속 패스 성공으로 이 부문 공동1위 기록도 세우는 기염을 토했다.

반면 UCLA 출신인 애리조나의 신인 쿼터백 조시 로젠은 19차례 패스 시도 가운데 12번을 성공하며 105야드를 전진했지만 터치다운은 하나에 그쳤다.

이밖에 뉴잉글랜드 패트리어츠(8승3패)의 쿼터백 톰 브레이디(41)는 27-13으로 승리한 뉴욕 제츠(3승8패)전에서 283야드를 패싱, 통산 7만9416야드로 전진야드 1위에 오르는 감격을 맛보았다.

8차례 수퍼보울에 진출해 5번이나 우승했던 브레이디는 북가주에서 태어나 미시간대를 나오고 18년동안 한팀에서만 플레이해오고 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클라라 안 플래너

클라라 안 플래너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