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8.0°

2020.01.27(Mon)

자동차 업계 ‘칼바람’…8만명 해고 예고

[LA중앙일보] 발행 2019/12/05 경제 5면 기사입력 2019/12/04 18:32

자동차 수요 감소 등으로 인해 자동차 업계에서 대규모 감원이 이뤄질 전망이다.

자동차 수요 감소 등으로 인해 자동차 업계에서 대규모 감원이 이뤄질 전망이다.

전 세계 자동차 업계에 향후 수년간 감원 ‘칼바람’이 불어닥칠 예정이다.

전반적인 차량 수요 감소와 전기차·자율 주행차로의 전환 등 요인으로 주요 자동차 업체들이 대규모 감원을 예고한 탓이다.

블룸버그 통신은 포드, 제너럴모터스(GM), 닛산, 혼다, 복스왜건(VW) 등 주요 자동차 업체 8곳이 발표한 감원 규모를 자체 집계한 결과 향후 수년간 예고된 감원 규모가 8만 명이 넘었다고 보도했다.

업체별로는 독일 메르세데스-벤츠의 모기업인 다임러가 전기차 전환 등에 대응하고자 2022년까지 1만 명을 감원하겠다고 지난달 밝혔으며 아우디도 2025년까지 9500명을 감원하겠다고 발표했다.

일본 닛산차도 내년에 1만2500명을 줄이기로 했고 포드도 1만7000명가량을 감축할 계획이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