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4.0°

2020.01.17(Fri)

현대차그룹 임원인사 …"전문성, 사업성과 기반"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12/04 22:01

현대자동차그룹이 5일 전문성과 사업성과에 기반한 임원인사를 했다.



기아자동차 신장수 부사장, 현대자동차그룹 이영규 부사장, 현대자동차 하언태 사장. (왼쪽부터) [사진 현대자동차그룹]






현대자동차 울산공장장 하언태 부사장이 사장으로 승진하고, 국내생산담당을 겸직한다. 하 신임 사장은 1986년 울산공장 입사 후 30여년 간 완성차 생산과 공장 운영을 경험한 생산 분야 전문가다. 국내생산담당을 겸직해 울산·아산·전주 공장 등을 총괄한다.

기아자동차 미국 조지아공장(KMMG) 법인장 신장수 전무는 부사장으로 승진 발령했다. 신 신임 부사장은 2017년 조지아공장장으로 부임해 미국에서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돌풍을 일으킨 텔루라이드의 생산체계 구축과 품질 개선 등을 추진한 공로로 인정받았다. 또 북미사업 판매와 수익성 확보에 기여한 것으로 평가된다.

현대·기아자동차 홍보2실장 이영규 전무는 부사장으로 승진했으며, 홍보실장에 보임됐다. 이 신임 부사장은 홍보·커뮤니케이션 전문가다 인정받는다. 그룹의 비전을 대내외에 알리고 소통하는 역할을 맡는다고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말했다.



현대건설 서경석 부사장, 윤영준 부사장, 현대모비스 정수경 부사장. (왼쪽부터) [사진 현대자동차그룹]






현대·기아자동차 정책지원팀 서경석 전무는 부사장으로 승진했으며, 현대건설 커뮤니케이션담당에 보임됐다. 서 신임 부사장은 국내·해외 영업 및 대외협력 분야를 두루 거쳤다.

현대모비스 경영지원본부장 정수경 전무는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정 신임 부사장은 현대모비스 사업 전반에 대한 높은 이해를 바탕으로 자동차 산업 패러다임 변화에 대응한 조직 체계 혁신을 이끌었다.

현대차그룹은 올해부터 연말 정기 임원인사 대신, 경영환경 및 사업전략 변화와 연계한 연중 수시인사 체제로 전환했다.

김영주 기자 humanest@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