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1.0°

2019.07.18(Thu)

"신분 때문에 더 열심히 공부했죠" DACA 첫 로즈장학생 박진규씨

박다윤 기자
박다윤 기자

[LA중앙일보] 발행 2018/11/20 미주판 4면 기사입력 2018/11/19 20:06

하버드·MIT 등 합격한 인재
연방입성 앤디 김도 로즈출신

"미국에서 서류 미비자로 자라면서 내 재능을 자신의 이익에 넘어 다른 사람들과 나누는 것을 배웠습니다."

불법체류 청년 추방유예제도(DACA) 신분으로는 최초로 올해 로즈장학생에 선정된 한인 박진규씨가 18일 A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한 말이다.

박씨는 지난 2014년 자신과 같은 처지에 있는 서류미비 고등학생들의 대학 지원을 돕는 비영리단체인 '하이어 드림즈(Higer Dreams)' 설립해 약 6만5000명의 서류미비·저소득층 학생들에게 입시를 위한 법률·제정 정보 제공, 상담, 외부 활동·네트워크 향상 기회 등을 제공해왔다.

또 보스턴지역 아시안 커뮤니티의 영주권 취득 원조 프로그램인 '하버드 차이나타운 시민권(Harvard Chinatown Citizenship)'을 이끄는 등 봉사를 전개해왔다. 하버드대 내에서는 스토리텔링을 통해 이민 관련 대화를 장려하는 '미국인의 정의(Define American)'운동의 캠퍼스 코디네이터로 활동해왔다.

박씨는 DACA 신분이 오히려 자신에게 학업을 이어가고 커리어 방향을 선정하는데 도움을 줬다고 했다. 과거 박씨의 뉴욕타임즈 기고에 따르면 "DACA 신분은 (나에게) 학업에 전념할 수 있도록 했고 하버드대에 입학할 수 있었다"며 "또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 재임 당시 '변화의 챔피언(Champion of Change)'으로 선정돼 백악관에도 갈 수 있었다"고 전했다.

박씨는 지난 2014년 뉴욕시 특목고 시티칼리지 수학.과학.공학고교를 졸업 후 하버드대를 비롯한 매사추세츠공대(MIT), 노터데임대와 캐나다의 맥길대에 모두 합격한 인재다.

지난 1902년 창설된 로즈장학금은 영국출신 남아공의 거부 정치인 세실 로즈(Cecil Rhodes.1853~1902)의 유언에 의해 영연방, 미국, 독일 등에서 그의 모교 옥스퍼드 대학에 유학하는 학생에게 수여되는 장학금이다. 미국에선 매년 32명이 선발되며 학업 성적 외에도 품성.지도력.건강.봉사활동 등을 고려한 종합평가를 거쳐 선발한다. 장학생으로 선발된 이들은 2~3년간 옥스퍼드대에서의 학비는 물론 기숙사 비용 및 생활비, 여행비까지 전액 지원받게 된다.

선발된 학생들은 평생 '로즈 장학생'이었다는 말이 따라다닐 정도로 사회적.학문적 인지도가 높으며, 특히 빌 클린턴 전 대통령, 에릭 가세티 LA시장, 토니 블레어 전 영국 총리 등 유명 정치인들도 이 장학생 출신이다. 한인으로는 지난 중간선거에서 뉴저지 연방하원에 입성한 앤디 김(36) 당선자를 비롯해 선천성 시각장애인으로 미국으로 입양된 한국 태생의 자키리 배틀스(한국명 이정남), 로럴 용화 리(한국이름 이용화)씨 등이 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