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4.3°

2018.11.12(MON)

Follow Us

"불법·체포 NO"..'불청' 태국 경찰조사→"소통부재" 해프닝 종결 [종합]

[OSEN] 기사입력 2018/09/10 00:50

[OSEN=박진영 기자] SBS '불타는 청춘' 제작진이 태국 사전 답사 중 경찰 조사를 받는 해프닝을 겪었다. 이미 태국 관광청의 협조를 받은 상태였지만 소통 부재로 인한 경찰 조사를 받아야 했던 제작진으로서는 당황스러울 수밖에 없는 상황. 다행히 사건이 종료되면서 제작진은 현재 답사를 진행중이다. 

'불타는 청춘' 제작진은 지난 7일 태국 북부 치앙마이주(州)를 찾았다가 경찰 조사를 받게 됐다. 태국 경찰과 관광경찰, 이민국 등에 사전 촬영 허가를 받지 않은 상태에서 촬영을 했다는 이유에서다. 

하지만 '불타는 청춘' 측은 이미 태국 관광청의 협조를 받아 이뤄진 촬영이라고 강조했다. 전혀 불법이 아니라는 것. 관계자는 10일 OSEN에 "불법으로 촬영을 진행한 것이 아니라 태국 관광청의 협조를 받고 이뤄진 촬영이었다. 이를 몰랐던 현지 경찰과 소통 부재로 일어난 해프닝이었다"고 입장을 밝혔다. 

또한 제작진이 경찰에 체포가 됐다고 보도가 됐지만, 이 역시도 사실이 아님을 강조했다. 관계자는  "조사만 받았을 뿐 체포된 것이 아니다. 제작진은 경찰 조사를 받은 후 바로 풀려났고, 현재도 현지에서 답사를 진행 중이다"라고 설명했다. 

모든 절차를 다 밟고 진행된 사전 답사였고, 전문 장비가 있지도 않은 상태에서 벌어진 해프닝에 제작진도 적잖이 당황했다는 전언이다. 하지만 해외 촬영이다 보니 소통의 부재가 있을 수 있음을 인지, 별 탈 없이 조사를 마친 제작진은 예정되어 있던 일정을 소화하고 있는 중이다. 

'불타는 청춘'은 싱글중년 스타들이 서로를 알아가며 진정한 친구가 되어가는 프로그램으로, 현재 최성국 김광규 송은이 김완선 신효범 구본승 이연수 강경헌 임재욱 박선영 등이 출연하고 있다.  /parkjy@osen.co.kr

[사진] '불타는 청춘' 

박진영 기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