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1.8°

2018.09.20(THU)

Follow Us

윤종신·이적·자이언티까지…멜포캠, 역대 최다관객 기록하며 성료 [Oh!쎈 컷]

[OSEN] 기사입력 2018/09/09 22:15

[OSEN=정지원 기자] 가을 대중 음악 페스티벌 ‘2018 멜로디 포레스트 캠프(이하 멜포캠)’이 8~9일 총 3만 명 관객을 동원하며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올해 5회째인 멜포캠은 역대 최다 관객을 동원, 입소문 타며 성장해 이제는 ‘믿고 보는’ 페스티벌로 확실히 자리매김했다.  

자라섬에서 열린 멜포캠은 올해 윤종신, 이적, 정준일, 10cm, 자이언티, 볼빨간사춘기 등 총 12팀의 최고의 뮤지션들이 무대에 올라 관객에게 잊지 못할 음악 선물을 안겼다.  

편안하게 듣기 좋은 대중가요가 중심인 라인업, 단 하나의 무대와 긴 공연 시간을 특징으로 하는 멜포캠은 관객이 오롯이 음악을 즐기고 집중할 수 있게 만들었다.  

올해는 시원한 숲, 푸른 하늘, 청명한 날씨는 물론 특히 텐트를 치고 느긋하게 음악을 감상하는 관객들이 많아지며 보다 여유로운 분위기를 만끽할 수 있었다.  

멜포캠의 첫날인 8일에는 밴드 잔나비의 무대로 시작됐다. 최근 각종 페스티벌, 공연에서 러브콜을 받는 잔나비는 넘치는 에너지로 첫 무대부터 관객의 흥을 올렸다.  

이어 미스틱엔터테인먼트의 대표 싱어송라이터 제아, 정인, 조원선이 차례로 무대에 올랐다. 매력적인 음색을 가진 세 사람은 각양각색의 무대로 관객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세 번째로 봄여름가을겨울의 특별한 무대가 진행됐다. 투병 중인 멤버 전태관을 위해 후배 가수들의 트리뷰트 공연이 꾸며졌다. 박재정, 조형우가 ‘사람들은 모두 변하나봐’, ‘브라보 마이 라이프’ 등을 불러 오프닝을 장식했고, 이후 멤버 김종진이 밴드 세션과 무대에 올라 ’열일곱 스물넷’, ‘한잔의 추억’, ‘못다한 내 마음을’, ‘어떤이의 꿈’ 등을 열창하며 관객을 매료시켰다.

멜포캠에서 가장 보고 싶은 1순위로 매년 꼽히는 정준일이 올해 멜포캠을 찾았다. ‘안아줘’, ‘고요’, ‘말꼬리’, ‘고백 등 정준일의 폭발적인 가창력과 몰입력을 볼 수 있는 셋리스트는 한 곡 한 곡 좌중을 압도했다.  

해가 저물고 자이언티의 공연이 시작됐다. 자이언티는 ‘꺼내먹어요’, ‘그냥’, ‘씨스루’, ’양화대교’ 등 쉴 틈 없는 히트곡 무대로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멜포캠 첫 날의 헤드라이너는 이적이었다. 패닉의 ‘UFO’로 분위기를 업시킨 이적은 ‘거짓말 거짓말 거짓말’, ‘다행이다’, ‘걱정말아요 그대’ 등 발라드부터 ‘압구정날라리’, ‘하늘을 달리다’, ‘왼손잡이’ 등 신나는 곡까지 장르를 넘나들며 떼창을 만들어냈다.  

둘째 날은 편안한 음색이 매력적인 스무살이 포문을 열고, 이어 디어클라우드만의 차분하고 분위기 있는 음악이 이어지며 관객에게 감동을 안겼다.  

다음 무대 주인공인 10cm는 ‘사랑은 은하수 다방에서’, ‘쓰담쓰담’, '봄이 좋냐', ’매트리스’ 등 대표곡을 열창하는 것은 물론 미발표곡을 깜짝 공개해 관객들의 열띤 호응을 얻었다. 

볼빨간사춘기는 ‘You(=I)’, ‘썸 탈거야’, ‘여행’, ‘우주를 줄게’ 등 꾸준히 사랑 받는 노래들을 불러 분위기를 끌어올렸고, 석양이 질 무렵 시작된 박원의 무대에서는 ‘노력’, ‘이럴거면 헤어지지 말았어야지’, ‘all of my life’ 등 감미로운 노래들이 흘러나오며 자라섬을 물들였다.  

둘째 날의 헤드라이너는 윤종신이 장식했다. 윤종신은 ‘좋니’, ‘이별택시’, ’수목원에서’, ‘야경’ 등 대표 발라드로 가을밤 감성을 적셨고, 모든 조명을 끄고 음악을 듣는 멜포캠만의 시그니처 이벤트 ‘밤하늘아래’ 때 '기댈게'를 불러 관객에게 진한 위로를 건넸다. 마지막으로 '팥빙수', '고속도로 로맨스' 등 신나는 곡으로 관객과 호흡하며 모든 에너지를 쏟아냈다.  

윤종신은 “멜포캠은 락 페스티벌이나 다른 페스티벌과는 많이 다르다. 서서 보시는 분들보다 누워 계시는 분들이 많다. 제가 원래 생각했던 페스티벌 같아서 좋다”며 “올해 가장 많은 인원이 오셨다. 모두 여러분 덕분”이라고 감사함을 전했다.  

대중음악, 자연, 캠핑 3박자가 결합된 유일무이 페스티벌로 성장한 멜포캠은 올해 관객에게 가을 최고의 추억을 선사하며 이틀간의 일정을 마무리했다. /jeewonjeong@osen.co.kr

[사진] 미스틱엔터테인먼트

정지원 기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