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Mostly Cloudy
64.1°

2018.09.24(MON)

Follow Us

식당 운영난 겪은 50대 여성 농협서 강도짓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9/10 00:44

충남 당진의 농협에 10일 오전 복면하고 침입
2754만원 뺏어 달아났다가 3시간 20분 만에 검거

50대 여성이 농협에서 강도질을 하다 검거됐다. 이 여성은 운영하는 식당이 경기불황으로 어렵게 되자 대출금을 갚기 위해 범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충남 당진경찰서는 10일 낮 12시 35분쯤 충남 당진시 송악읍 한 야산에서 A씨(51·여)를 특수강도 혐의로 붙잡아 조사 중이다. A씨는 이날 오전 9시쯤 양봉용 그물망 모자를 쓰고 당진시 송악읍 복운리 농협에 들어가 직원에게 흉기를 들이대고 돈을 요구했다. A씨는 농협 내부 벽면에 타정기(공사장에서 사용하는 전동 못총) 6발을 발사하며 위협했다.

당진 농협 강도가 검거돼 경찰로 압송되고 있다. [연합뉴스]


이어 A씨는 직원이 금고에서 꺼내 건네준 현금 2754만원을 받아 챙긴 뒤 농협 인근에 세워 둔 승용차를 타고 달아났다. A씨는 도주 과정에서 다시 타정총을 발사했지만, 인명피해는 없었다. A씨는 또 범행에 이용한 승용차 번호판을 진흙으로 가리기도 했다.

경찰조사 결과 당진시 신평면에서 삽겹살집을 운영하는 A씨는 이 은행의 고객이었다. 음식점과 농협과는 500m 떨어져 있다. 그는 개인 빚 4억원을 포함해 가족 명의까지 총 9억원의 빚을 진 상태였다. 이날 아침 일어나 맥주 두 병을 마신 A씨는 은행을 털어 빚을 갚아야겠다고 생각했다.

집에서 모자와 타정기 등을 챙겨 농협으로 향해 은행 문이 열리기를 기다렸다가 타정기를 여기저기에 쏘며 강도질을 했다. 도주하다 차량은 야산에 버려두고, 산속에 들어가 술을 더 마셨다. 현금 2250만원 상당은 비닐봉지에 넣어 자신 곁에 뒀다.

당진 농협 강도범이 사용한 타정기. [연합뉴스]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이날 오전 7시 30분쯤 큰 모자를 들고 집을 나서는 폐쇄회로(CC)TV 영상을 확보하고, A씨에게 전화를 걸어 자수를 권유했다. A씨는 결국 경찰관에게 자신이 있는 산 위치를 알려줬고, 출동한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 관계자는 "A씨에 대해 특수강도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하겠다"며 "사라진 500만원의 행방도 파악 중"이라고 말했다. A씨는 "경기 불황 등으로 식당운영이 어려워 은행 대출금을 갚지 못해 범행했다"고 진술했다.

당진=김방현 기자 kim.banghyun@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