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1.8°

2018.09.19(WED)

Follow Us

생후 2개월 아기 화상 입은 채로 숨져…경찰, 20대 부모 체포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9/10 03:20

“아기 목욕시키다가 화상”


생후 2개월 된 여아가 화상을 입고 숨졌다. [중앙포토]

생후 2개월 된 여아가 화상을 입은 채로 숨져 경찰이 아기의 20대 부모를 상대로 조사를 벌이고 있다.

전남지방경찰청은 10일 목욕 도중 딸에게 화상을 입혀 사망에 이르게 한 혐의(아동학대치사)로 A씨(23)와 B씨(22·여) 부부를 긴급체포해 조사하고 있다.

이들은 이날 오후 12시(추정)쯤 거주 중인 원룸에서 2개월 된 딸을 목욕시키다 화상을 입혀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아이가 숨졌다. 아동 학대가 의심된다”는 병원 관계자의 신고를 받고 이들을 검거했다고 설명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30분쯤 전남 여수의 한 병원에 A씨와 B씨의 아기가 화상을 입고 이송됐다.

경찰 조사 결과 아기는 머리와 발목, 엉덩이 등에 심한 화상을 입었다. 아기는 병원에 도착했을 때 이미 화상에 의한 쇼크로 숨져 있었다. 경찰은 아이의 신체 대부분에 화상 자국이 남아 있던 점과 의사의 ‘화상 충격으로 숨진 것 같다’는 1차 소견을 토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부부는 경찰 조사에서 “아기를 목욕시키다가 실수로 화상을 입히게 됐다”고 밝혔다. 경찰은 부부의 이같은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또 아이를 부검해 정확한 사인을 밝히고 고의성 여부 등도 규명할 방침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