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Mostly Cloudy
64.7°

2018.09.23(SUN)

Follow Us

獨언론 '폴크스바겐 휘발유차도 배출가스 조작'…당국은 부인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8/09/02 16:16

내부 관계자·문건 인용 보도…당국 "조사 마친 사안, 조작 증거 없다"

(서울=연합뉴스) 박인영 기자 = 디젤 차량의 배기가스 장치를 조작한 이른바 '디젤 스캔들'로 홍역을 치른 독일 자동차 제조사 폴크스바겐 그룹이 일부 휘발유 차량의 배기가스 장치도 조작했다는 주장이 독일 언론에 의해 제기됐다.

이에 대해 독일자동차청(KBA)은 조작 증거가 발견되지 않았다며 보도 내용이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하고 나섰다.

독일 일요신문 '빌트 암 존탁'은 2일(현지시간) 폴크스바겐 엔지니어들과 내부문건을 인용, 폴크스바겐과 자회사인 아우디, 포르셰의 일부 휘발유 차량에도 불법적인 배기가스 조작 소프트웨어가 적용됐다는 보도를 했다고 로이터, dpa통신 등이 보도했다.

신문은 자동차의 변속장치와 소프트웨어를 조작하면 차량의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실제 배출량보다 적게 표시되도록 조작될 수 있다고 전했다.

앞서 폴크스바겐은 일부 자사 디젤 차량에 소프트웨어를 장착해 검사를 받을 때는 배출가스 저감장치를 정상적으로 작동하게 하고, 실제 도로에서 주행할 때는 꺼지도록 조작한 사실이 지난 2015년 드러나 기업 이미지에 치명타를 입었다.

디젤 게이트로 불린 이 사태로 이후 폴크스바겐은 270억 유로(약 35조 원)의 손실을 봤다.

폴크스바겐의 대변인은 빌트 암 존탁의 보도와 관련, 수사가 진행되는 사안에는 공식적인 입장을 표명하지 않겠다면서 "새로운 사실은 없다"고 밝혔다.

독일자동차청도 이날 로이터 통신에 보낸 성명에서 빌트 암 존탁이 보도한 내용은 이미 조사를 마친 사안이라며 폴크스바겐이 휘발유 차량의 배기가스를 조작했다고 볼만한 증거는 현재까지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2015년 폴크스바겐은 자사 휘발유 차량 3만6천여 대가 과도한 오염물질 배출 여부로 조사를 받고 있음을 시인했었다. 당시 외부의 중립적 규제 당국의 감시 아래 진행된 조사에서 휘발유 차량에서는 문제가 발견되지 않았다.

mong0716@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박인영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