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Mostly Cloudy
67.3°

2018.11.19(MON)

Follow Us

'일본 열도 할퀴고 간다'…日 태풍 '제비' 북상에 긴장 또 긴장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8/09/02 19:19

"내일 오후 남서부 지역 상륙해 일본 열도 따라 북동진 예상"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일본 열도가 제21호 태풍 '제비'가 접근하면서 초긴장 상태에 빠졌다.

지난달 하순 제19호 태풍 솔릭과 제20호 태풍 시마론이 일본 열도를 강타하며 강풍과 폭우로 정전 및 항공기 운항 중단 등 피해를 본 지 얼마 되지 않아 또다시 강력한 태풍이 몰려오기 때문이다.

3일 일본 기상청에 따르면 현재 일본 남쪽 오키나와(沖繩)현 미나미다이토지마(南大東島) 동북동 220㎞ 해상에서 일본 본섬을 향해 시속 20㎞의 속도로 북상하고 있다.

태풍은 4일 오후에 시코쿠(四國)에서 도카이(東海)에 걸쳐서 상륙한 뒤 일본 열도를 따라 북동쪽으로 진행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기상청은 폭풍이나 높은 파도, 토사 피해, 침수, 하천 범람 등에 따른 피해에 주의해 달라고 거듭 당부하고 있다.

현재 태풍의 중심 기압은 940hPa(헥토파스칼), 중심 부근의 최대 풍속은 초속 45m, 최대 순간 풍속은 초속 65m다.

중심에서 동쪽 170㎞, 서쪽 130㎞ 이내에서는 초속 25m 이상의 폭풍이 불고 있다. 또 중심에서 서쪽 440㎞, 동쪽 390㎞ 이내에도 초속 15㎞의 강풍이 불고 있다.

기상청은 태풍 제비의 영향으로 오는 4일 오전 6시까지 시코쿠 지역에 최고 150㎜, 규슈(九州) 남부 지역에는 최고 120㎜의 폭우가 내릴 것으로 예상했다.

이어 5일 오전 6시까지 24시간 동안 시코쿠·긴키(近畿)·도카이 300~500㎜, 수도권 등 간토(關東) 지역과 호쿠리쿠(北陸) 지역 300~400㎜, 도호쿠(東北)·홋카이도(北海道) 100~200㎜의 비가 내릴 것으로 내다봤다.

또 오는 4일까지 지역에 따라 최대 초속 60m 이상의 강풍이 불 것으로 예상했다.

choinal@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최이락

관련기사 태풍 제비 한반도 비껴 일본 간 이유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