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8.6°

2018.09.25(TUE)

Follow Us

'탈세의혹' 판빙빙 미국 망명설…'앞뒤 안맞아' 지적도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8/09/03 01:31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탈세 의혹이 제기된 중국 인기 배우 판빙빙(范氷氷)이 미국에서 망명을 시도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그러나 이 같은 소식은 익명 누리꾼의 트윗을 바탕으로 한 것이어서 진위를 가리기는 어려워 보인다.

홍콩 빈과일보 등 일부 중화권 매체는 최근 'yinke_usa'라는 아이디를 쓰는 누리꾼의 트위터 게시글을 인용, 판빙빙이 지난달 31일 미국 로스앤젤레스 공항에 도착해 지문을 찍고 입국 절차를 밟았으며 기존에 보유한 L1 비자(주재원 비자)를 '정치 보호 비자'로 변경했다고 보도했다.

즉, 판빙빙이 미국에 정치적 망명을 신청해 허가를 받았다는 얘기다.

그러나 중화권 매체인 둬웨이(多維)는 미국 정부가 망명객들에게 '정치 보호 비자'라는 것을 발급하지 않으며, 망명 업무를 다루는 이민국 사무소도 로스앤젤레스가 아닌 애너하임에 있다는 점 등을 지적하면서 망명설이 진실인지 의심된다고 전했다.

아울러 일각에서는 설사 판빙빙의 탈세 혐의가 사실이어도 중국 법령에 따라 초범인 그가 형사처벌 면제 대상이라는 점에서 그가 향후 중국 내 활동을 완전히 포기하면서까지 미국에 망명할 가능성은 크지 않다는 지적도 나온다.

전 중국중앙(CC)TV 진행자 추이융위안(崔永元)의 탈세 의혹 제기 이후 판빙빙은 8월부터 공개 석상에 나타나지 않으면서 출국금지, 연금설 등이 제기됐다.

추이융위안은 7월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를 통해 초 판빙빙이 6천만위안(약 100억원)의 영화 출연료를 받았으나 '음양(陰陽)계약서'(이중계약서)를 통해 이를 은닉했다고 주장해 파문을 일으켰다.

cha@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차대운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