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6.0°

2019.06.19(Wed)

프리츠커, 최저임금 15불 법안 서명

노재원
노재원 기자

[시카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2/20 18:48

프리츠커 일리노이 주지사. [AP]

프리츠커 일리노이 주지사. [AP]

J. B. 프리츠커 주지사(54•민주)가 2025년 일리노이 주 최저임금을 15달러까지 인상시키는 입법안에 서명했다. 이로써 일리노이 주는 미 전역에서 5번째로 시간당 최저임금 15달러를 보장한 주가 됐다.

이 법안은 앞서 지난 7일 주 상원에서 가결된 데 이어 지난 14일 하원을 통과했다.

프리츠커 주지사는 19일 스프링필드 주청사에서 법안에 서명한 뒤 "빈곤에 처한 주민들을 구제하고 경제 정의를 실현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법에 따라 일리노이 주의 시간당 최저임금은 내년 1월1일부터 현행 8.25달러에서 9.25달러로 인상된다. 이어 내년 7월 1일 10달러가 되고, 매년 1달러씩 더 늘어나 2025년 15달러를 실현하게 된다.

일리노이에 앞서 최저임금 15달러를 보장한 주는 캘리포니아(2022년), 매사추세츠(2023년), 뉴욕, 뉴저지(2024년) 등이다. 미국 연방 시간당 최저임금은 7.25달러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