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6.0°

2019.06.19(Wed)

[시카고 사람들] 재미이산가족 상봉-한국문화 알리기 30년

James Lee
James Lee

[시카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2/20 18:56

이차희 전 알바니파크 도서관장

'알바니파크 도서관'은 시카고 한인타운이 로렌스 길을 중심으로 형성되었을 당시 참 친근한 장소였다. 거기서 17년간 도서관장을 맡아 한국문화를 주류사회에 널리 알린 주인공이 바로 이차희(사진)씨다.

경북여고를 나와 대구 계명 기독교 대학을 거쳐 숙명여대를 졸업하고 번역사로 2년여간 활동한 그는 1968년 유학 길에 오른다. 인디애나대학에서 신문학 석사 과정을 밟다가 퍼듀대로 옮겨 도서관학 석사를 마쳤다. 시카고로 이주, 도서관 대학원 과정을 Rosary대학에서 끝낸 게 1974년도다.

그 후 시카고 업타운 베자지언(Bezazian) 도서관장으로 18년을 근무하면서 베트남, 중국 도서 컬렉션에 힘을 쏟았다. 1989년엔 도서관인으로서는 처음 Mayor’s City Resolution에 이름을 올렸다. 그 해 4월 알바니파크 도서관장에 부임한 그는 도서관 뒷방을 정리하고 한국 섹션을 만들기 시작했다.

"정부 그랜트 14만7천달러를 확보, 한국 책을 대량으로 비치하기 시작했죠."”

한국 서적이 들어오고 한국문화를 알리기 위해 온라인으로 Reference Room을 만들자 전국에서 “Korea”를 알려고 하는 문의 전화가 빗발쳤다. 한국문화 센터를 건립하려는 LA 건축회사들이나 고교생, 대학생은 물론 석박사 과정의 학생들도 리서치에 필요한 정보를 찾았다.

그는 “코리안 섹션 개발에 도서관 브랜치 매니저 이외의 시간을 모두 투자했는데 코리안으로서의 뿌듯한 자부심을 가질 수 있었다”고 회상한다.

알바니파크 도서관 재직 시 주위에 사는 이산가족 출신들이 도서관을 많이 찾아왔다. 2000년 3월 당시 연방하원의원 선거에 출마한 마크 커크 의원을 만나 미국에 사는 이산가족의 현황을 설명했다.

2001년에는 국무부를 방문, 이산가족 상봉 문제를 정책 이슈로 제안하기도 했다. 이후 미 이산가족 가운데 3명의 상봉 계획이 최종 확정된 상태에서 김정일 전 북한 국방위원장 사망으로 무산돼 아쉬움을 남겼다.

개인적으론 2017년 림프종 암 진단을 받고 키모테라피 6개월을 받으면서 힘든 시절을 겪었다.

유학생으로 와 이민 50여년. 한인 문화 알리기와 이산가족 상봉 등을 위해 ‘무소의 뿔’처럼 걸어온 이차희 씨의 얼굴이 반갑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