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5.0°

2019.10.22(Tue)

[과학 이야기] 심우주 방사선은 우주인에 독…화성 유인탐사 빨간불

[LA중앙일보] 발행 2018/10/18 스포츠 23면 기사입력 2018/10/17 19:58

장기간에 걸친 심(深)우주 비행이 암 발생 등 우주인의 건강에 심각한 위협을 제기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또 나와 본격적인 채비에 나선 화성 유인탐사에 빨간불이 켜졌다.

조지타운대학 메디컬센터(GUMC) 카말 다타 박사 연구팀은 생쥐를 모델로 한 시뮬레이션 결과, 심우주에서 '은하 우주방사선(GCR)'에 장기간 노출되면 위장 조직이 심각히 손상돼 기능적 변화를 유발하고 위와 대장 종양 위험을 높일 우려가 있다고 미국국립과학원회보(PNAS) 최신호에 밝혔다.

연구팀은 앞선 연구에서는 장기 우주여행 중 중이온 방사선의 영향으로 노화가 가속화하고 뇌 조직이 손상될 위험이 있다는 연구결과를 내놓은 바 있다.

중이온 방사선은 지구에서는 자기장이 보호막 역할을 해 인간에게 피해를 주지 않는다.

연구팀은 이번에는 중이온 방사선이 위장관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하기 위해 미국항공우주국(NASA) 우주방사선연구소(NSRL)에서 생쥐를 저선량의 중이온 방사선에 노출한 뒤 x-레이와 비슷한 감마(y)-레이에 노출한 쥐, 아무 것에도 노출되지 않은 쥐 등과 비교했다.

그 결과, 중이온 방사선에 노출된 쥐들은 대장에서 영양분을 제대로 흡수하지 못했으며 암으로 발전할 수 있는 용종도 형성됐다.

이에 더해 중이온 방사선이 DNA를 손상해 노화세포를 늘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노화세포는 정상적인 세포분열을 못하고 산화스트레스와 염증을 유발해 피해를 더 크게 만들게 된다.

위장관은 지속적인 세포 분열.증식을 통해 가장 위의 점막층이 3~5일 단위로 점막하층의 새로운 세포로 교체돼야 정상적인 기능을 발휘하는데 중이온 방사선에 노출되면 이런 과정이 방해를 받게된다.

관련기사 과학 이야기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