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8.0°

2019.09.19(Thu)

DACA 수혜 승무원 6주간 구금

박다윤 기자
박다윤 기자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9/03/26 미주판 4면 기사입력 2019/03/25 20:23

여행허가서 없이 해외로 갔다
공항서 체포돼 구치소에 수감

불법체류 청년 추방유예(DACA) 프로그램 수혜자인 항공기 승무원이 입국 중 체포돼 이민구치소에 감금됐다 풀려났다.

이민세관단속국(ICE)은 지난 22일 애리조나주 피닉스 소재 메사항공의 멕시코 비행에서 미국으로 돌아오던 중 공항에서 체포된 셀레나 사베드라-로만(28·사진) 승무원이 이민구치소에서 6주간 감금됐다가 풀려났다고 전했다.

DACA 신분인 로만은 시민권자 남성과 결혼 후 영주권을 신청한 상태였지만, 여행허가서(advanced parole)가 없다는 이유로 입국 시 체포됐었다. 다만 작년 1월부터 메사항공에서 수습기간(probation period)을 거치고 있던 로만은 출국 전 회사측에 신분 제한으로 해외여행이 가능한지 e메일로 문의했었으며, 회사측에서는 법적으로 아무런 문제가 없다는 답변을 받았었다.

로만은 구금 직후 남편에게 연락해 구금 사실을 알렸으며, 남편도 큰 충격에 빠졌다는 것. 구금 소식이 전해지자 2만 명 이상의 사람들이 로만의 석방을 요구하는 탄원서에 서명했다.

로만은 "석방된 것에 정말 감사하다. 석방 즉시 남편을 끌어안고 울었다"며 "사람들이 관심이 자유를 되찾게 해줬다"고 NBC와의 인터뷰에서 말했다.

메사항공의 조너선 온스틴 최고경영자(CEO)는 "로만과 남편이 이와 같은 상황을 겪게 돼 유감"이라며 "단순한 행정 절차의 오류로 6주 동안 구금하는 것은 불공정"하다고 입장을 밝혔다.

반면 ICE측은 로만의 케이스에 대해 아직 공식 언급을 하지 않고 있다.

페루 출신인 로만은 3세에 부모를 따라 도미했으며 텍사스에서 자라 텍사스 A&M 대학교를 졸업하고 시민권자 남편과 결혼해 영주권 수속을 밟고 있다. 2012년 버락 오바마 행정부 시기에 DACA 프로그램에 신청해 승인됐으며 유효기간 만료일은 오는 11월이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