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1.0°

2019.12.14(Sat)

“밥 15분내 먹으면 위염 최대 1.9배”

[샌프란시스코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5/12/17 17:07

강북삼성병원 종합건진센터

3년간 1만893명 연구 결과
식사를 15분도 안 돼 빨리 끝내는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위염에 걸릴 위험이 최대 1.9배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강북삼성병원 서울종합건진센터 고병준 교수팀은 2007~2009년 건강검진을 받은 1만893명을 대상으로 연구한 결과를 17일 발표했다. 연구팀은 위염 유발 요인인 흡연과 음주 등의 변수를 배제한 상태에서 조사 대상자의 식사 시간을 5분 이내, 5~10분, 10~15분, 15분 이상으로 나눠 미란성 위염에 걸릴 위험도를 조사했다. 미란성 위염이란 위 근육은 손상되지 않았으나 위 점막층이 떨어져 나가 위산에 노출되는 경우를 말한다.

조사대상자의 37.8%(4119명)에게서 미란성 위염이 발견됐는데 식사 속도가 5분 미만인 실험군은 15분 이상인 군보다 그 위험이 1.7배 높았다. 5~10분, 10~15분인 경우 위험도는 15분 이상보다 각각 1.9배, 1.5배였다. 고 교수는 “음식을 씹는 횟수가 적고 시간이 짧으면 음식물이 위에 오래 머물게 된다. 위가 위산에 노출되는 시간이 길어지고 점막 손상 가능성이 커진다”고 말했다.

식사를 빨리 하면 포만감을 덜 느껴 과식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도 원인으로 추정됐다. 이혁 삼성서울병원(소화기내과) 교수는 “미란성 위염은 원인이 해결되면 금세 호전될 수 있지만 방치하면 궤양성 질환으로 악화할 수 있다. 평소 식사를 규칙적으로 하고 꼭꼭 씹어먹는 식습관을 갖는 게 좋다”고 조언했다.

황수연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