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8.0°

2020.08.12(Wed)

[사 설] 한인사회 센서스 홍보 강화해야

[LA중앙일보] 발행 2019/09/19 미주판 20면 기사입력 2019/09/18 17:50

2020년 인구센서스가 다가오면서 참여 독려를 위한 캠페인이 펼쳐지고 있다. 지난 13일 재미한인리더십협회(KALA)가 주최한 콘퍼런스에서도 센서스 관련 내용이 주요 의제로 다뤄졌다.

콘퍼런스에 따르면 센서스 불참시 1인당 연방정부에서 연간 지원하는 금액인 2000달러를 받을 기회를 놓치게 된다. 10년마다 센서스가 시행되는 것을 감안하면 2만 달러에 상당하는 금액이다.

미국의 인구센서스는 1790년 조지 워싱턴 대통령 시절 최초로 시행된 이후 계속해 오고 있다. 센서스 자료는 각종 정책수립의 기초가 된다. 주별 연방하원 의석수도 센서스에 의해 정해지고 선거구도 조정된다. 현재 53석인 가주 연방하원 의석수도 인구가 줄어들게 되면 일부를 잃게 된다.

또한 연방정부의 4000억 달러 상당의 지원금 배부도 센서스 자료를 기준으로 한다. 인구센서스 통계가 개인과 관련 없을 것으로 보이지만 생활의 모든 분야에 중요한 영향을 미친다.

일부 한인들은 체류신분 등을 이유로 인구조사 참여에 소극적이다. 특히 트럼프 행정부가 내년 센서스에 시민권 소지여부를 묻는 조항 추가를 추진하면서 센서스 기피가 늘 것으로 전망됐지만 연방대법원 결정으로 제동이 걸린 상태다. 인구센서스를 통해 수집된 자료와 정보는 이민당국과 공유하지 못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센서스 참여로 체류상의 불이익을 당하는 경우는 없다.

인구센서스는 한인을 포함한 소수계 정책에도 영향을 미쳐 적극적인 참여는 권익신장을 위해 반드시 필요하다. 센서스는 내년 4월부터 시작되지만 한인사회에서는 지금부터라도 홍보에 적극 나서야 한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유진 변호사

박유진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