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7.1°

2018.11.14(WED)

Follow Us

가주 '마리화나 합법화' 캠페인 본격 시동

[LA중앙일보] 발행 2016/05/05 미주판 4면 기사입력 2016/05/04 23:11

11월 주민투표에 상정
찬반세력 벌써부터 팽팽

가주의 기호용 마리화나 합법화 여부가 11월8일 주민투표에 붙여질 전망이다. 지난 2010년에 이어 6년 만에 다시 투표에 상정돼 찬반 논란이 재연되고 있다.

합법화를 주도하고 있는 시민연합측은 3일 현재 60만 명 이상의 유권자 서명을 받았다고 밝혔다. 투표 안건 상정 최소 조건인 36만5880명의 1.6배 이상의 지지를 얻은 셈이다.

법안은 21세 이상 성인이 기호용 마리화나를 1온스까지 소지 및 운반, 사용을 허용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다. 또 개인이 최대 6그루까지 마리화나를 재배할 수 있다.

합법화 지지세력은 사전 서명운동의 열기에 한껏 고무된 상황이다. 합법화 지지 의견을 밝힌 바 있는 개리 뉴섬 가주 부지사는 4일 샌프란시스코에서 관련 법안의 공식 캠페인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뉴섬 부지사는 "마침내 가주민들은 올 11월에 현명한 마리화나 정책에 투표할 기회를 갖게 됐다"면서 "다른 주의 시행착오를 기반으로 미성년자를 엄격히 보호하는 동시에 수억 달러의 세수를 올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가주에서는 의료용 마리화나만 허용되고 있다. 기호용 마리화나가 합법화된 곳은 콜로라도를 포함해 4개 주다.

2010년 상정됐던 마리화나 합법화 법안인 '주민발의안 19'는 가주 유권자의 53%가 반대해 부결됐다. 그러나 올해 선거에서는 지지세력이 만만치 않아 통과 가능성이 한층 높아졌다. 특히 페이스북 전 회장인 백만장자 션 파커가 100만 달러 이상을 기부해 자금도 든든하다.

그러나 반대 단체들도 똘똘 뭉치고 있다. 2010년 합법화 저지를 주도한 '마리화나합법화반대시민'과 가주경찰국장협회 등은 콜로라도 등 합법화된 타주의 사례를 들어 크게 반발하고 있다.

켄 코니 벤투라경찰국장은 "일명 초강력 마리화나로 불리는 약효가 센 마리화나들이 콜로라도에서 팔리면서 중독환자와 각종 사건들이 급증하고 있다"면서 "마리화나 합법화 법안은 마약의 상업화를 허가하는 것과 다름없다"고 비난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