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4.3°

2018.11.20(TUE)

Follow Us

21세 미만에 담배 못 판다…내일부터 신규 금연법 시행

[LA중앙일보] 발행 2016/06/08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6/06/07 23:35

내일(9일)부터 가주에서 한층 강화된 금연법이 시행된다. 21세 미만은 담배를 살 수 없고, 금연 장소도 확대된다.

지난달 4일 제리 브라운 주지사가 서명한 금연법(SB X2-7)이 9일부터 시행됨에 따라 종전까지 만 18세 이상이었던 담배 구입 연령은 만 21세 이상으로 상향 조정된다.

또 공립학교 시설, 호텔과 모텔 로비, 지붕있는 주차장, 소규모 사업체와 회의실 등이 금연 구역에 추가됐다. 담배 판매 소매 라이선스 연수수료는 100달러서 265달러로 오른다. 도매·유통업체의 경우 기존보다 200달러 많은 1200달러를 내야 한다.

이 법안은 전자 담배를 일반 담배와 마찬가지로 규제하도록 하고 있어 구입 연령과 금연 장소도 동일하게 적용된다. 10대의 담배 구입 금지는 하와이에 이어 가주가 두번째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