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71.7°

2018.09.21(FRI)

Follow Us

미 최악 총기난사 100여 명 사상

백민정· 정구현 기자
백민정· 정구현 기자

[샌프란시스코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6/06/12 17:04

12일 새벽 올랜도 나이트클럽에서

이슬람국가(IS) 자신들 소행 주장
12일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게이 나이트클럽 펄스에서 총격 사건이 발생해 최소 50명이 숨지고 53명 이상이 다쳤다. 미국 역사상 최악의 총기 난사 사건이다. 범인은 아프가니스탄 이민 가정에서 태어난 오마르 마틴으로 확인됐다. 경찰이 현장을 찾은 피해자 가족들에게 범행 현장에서 떨어지라는 지시를 하고 있다. [AP]

12일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게이 나이트클럽 펄스에서 총격 사건이 발생해 최소 50명이 숨지고 53명 이상이 다쳤다. 미국 역사상 최악의 총기 난사 사건이다. 범인은 아프가니스탄 이민 가정에서 태어난 오마르 마틴으로 확인됐다. 경찰이 현장을 찾은 피해자 가족들에게 범행 현장에서 떨어지라는 지시를 하고 있다. [AP]

12일 새벽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게이 나이트클럽에서 무장 괴한이 무차별 총기를 난사해 최소 50명이 숨지고 53명 이상이 다쳤다.
미국 역사상 최악의 총기 참사다. 이전 최악 참사로 불렸던 2007년 4월 한국계 미국인 학생 조승희에 의한 버지니아주 버지니아텍 총기 난사 사건(32명)보다 희생자 수가 많다. CNN방송 등 주류 언론들은 이번 사건이 이슬람극단주의와 연관된 것으로 보인다면서 “9ㆍ11 테러(2977명 사망) 이후 미국 본토에 가해진 최악의 공격”이라고 보도했다. 실제 사고 후 급진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는 IS와 연계된 뉴스통신사 알 아마크에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주장했고, 폭스뉴스가 이를 인용 보도하기도 했다.

최악의 총기 참사가 벌어진 올랜도에는 비상사태가 선포됐다. 지난해 12월 샌버나디노 총기난사에 이어 지난 1일 UCLA 총격사건 등이 잇따르고 있는 상황에서 또다시 대형 총기 참사가 터지면서 향후 대선 정국에서 ‘테러 대처’와 ‘총기 규제’ 문제가 쟁점으로 부상할 전망이다. <관계기사 2·3면>
범인은 플로리다주 출신의 아프가니스간계 미국인 오마르 마틴(29)으로 확인됐다.
잔혹한 총격이 시작된 것은 새벽 2시쯤 올랜도의 유명 게이 나이트클럽인 ‘펄스(Pulse)’에서다. AR-15 반자동 소총과 권총으로 무장한 괴한이 클럽 앞을 지키던 경찰관과 교전한 뒤 클럽 내부로 침입했고, 3시간 동안 경찰과 인질극을 벌였다.
당시 클럽 내부에는 주말 밤을 즐기던 300여 명의 남녀로 가득했다. 화려한 조명 아래 웃음 넘치던 클럽은 마틴의 등장으로 순식간에 아비규환이 됐다.
당시 클럽 내부에 있던 크리스토퍼 핸슨은 “바에서 술을 주문하고 있는데 거센 총성이 끊임없이 들려왔다”며 “(돌아보니) 피범벅이 된 사람들이 바닥에 나뒹굴었다. 나는 그저 무너져 소리칠 수밖에 없었다. 사람들이 밖으로 달아나기 위해 몸부림쳤다”라며 당시 상황을 전했다.
경찰은 오전 5시쯤 폭발물과 장갑차로 클럽 벽을 뚫고 클럽에 진입한 후 특수기동대(SWAT) 경관들을 투입해 인질 30명가량을 구출했다. 용의자는 오전 6시쯤 총격전 끝에 사살됐다.
병원으로 옮겨진 부상자 중에는 중상자도 다수 있어 사망자 수는 늘어날 수 있다. FBI는 이번 사건을 비교적 공격이 쉬운 소프트타깃을 노린 ‘테러’로 규정했다. FBI는 사건 발생 5시간 만에 기자회견을 열고 “마틴에게서 AR-15 공격용 자동소총과 권총이 발견됐으며 몸엔 폭발물을 두르고 있었다”고 밝혔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