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Haze
81.7°

2018.09.21(FRI)

Follow Us

"쇼핑몰 5년 내 25%는 문 닫을 수도"

[LA중앙일보] 발행 2017/06/02 경제 5면 기사입력 2017/06/01 22:46

크레딧스위스 전망
온라인 쇼핑 지속적 증가
밀레니얼 소비패턴 변화
"생활공간 변신 필요" 지적

전자상거래의 지속적인 성장으로 전국의 쇼핑몰이 향후 5년 내 25%까지 줄어들 것이라는 전망이다.

글로벌 재정서비스기업, 크레딧스위스 전망에 따르면 소비자들의 구매 패턴이 오프라인에서 온라인 쇼핑으로 급격히 이동하면서 전국 쇼핑몰의 20~25%는 5년 내 문을 닫을 것이라고 LA타임스가 1일 보도했다. 크레딧스위스는 특히, 온라인 의류 매출이 현재의 17%에서 2030년에는 35%까지 증가할 것이며, 이에 따라 메이시스나 JC페니 등 대형 의류매장이 많은 쇼핑몰에 큰 타격을 줄 것으로 예상했다.

메이시스, JC페니, 시어스 등이 이미 상당수 매장 폐쇄 계획을 밝혔고, 아메리칸어패럴, 베베, BCBG 맥스아즈리아 등 대형 의류체인점들이 잇달아 파산신청을 한 상황이라 월가 재정전문업체의 전망은 신빙성이 크다. 최근 하루가 멀다고 쏟아지는 리테일 업계의 폐쇄 및 파산 소식만으로도 올해 안으로 문을 닫는 매장 수는 무려 8640개에 이른다는 보고도 있다.

사정이 이렇자. 소매업계에서는 크레딧스위스가 큰 변화의 흐름을 간과하고 있다는 지적도 한다. 회계자문업체, 마컴 측은 '쇼핑몰 폐쇄는 최대 30%에 이를 수도 있다'며 더욱 비관적 전망을 내놓고 있다.

전문가들은 대형 쇼핑몰들이 살아남기 위해서는 큰 변화가 있어야 한다고 조언한다. 앵커 테넌트로 대형 의류백화점 등을 영입하는 천편일률적인 쇼핑몰 운영전략에서 벗어나, 식당이나 엔터테인먼트, 의류매장을 적절하게 분산해야 한다는 것이다. 쇼핑몰이 더 이상 옷이나 가전제품만을 사는 곳이 아니라 일반인들의 생활공간으로 거듭나야 한다는 설명이다.

"밀레니얼과 그 다음 세대인 Z세대는 단순히 옷을 사기 위해 쇼핑몰에 들르기보다는 먹고, 보고, 즐기는 데 더 많은 지출을 한다. 그런 점에 착안해 쇼핑몰 자체를 활동하고 경험할 수 있는 다양한 공간으로 재구성할 필요가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