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0°

2018.11.20(TUE)

Follow Us

커버드 캘리포니아 가입자 크게 늘었다

[LA중앙일보] 발행 2017/11/13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7/11/12 20:57

가주 정부 홍보에 총력전
연방정부 보조금 중단에도
보험료 부담 늘지 않을 듯

미 전국의 오바마케어 프로그램 가입자가 폭발적으로 늘고 있는 가운데, 캘리포니아 주정부가 운영하는 의료보험 시스템인 '커버드 캘리포니아' 가입자도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새크라멘트 지역 신문인 새크라멘토비에 따르면 가주의 오바마케어 프로그램인 '커버드 캘리포니아'의 첫 날(11월1일) 가입자 수는 전년 동기 대비 25%나 더 많은 5900명으로 집계됐다.

이 신문은 이같은 결과는 도널드 트럼프 정부가 오바마케어 홍보에 총력을 기울였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특히 트럼프 정부가 ▶오바마케어 홍보 예산 90% 삭감 ▶가입기간 축소 ▶건강보험사 지급 보조금(cost-sharing reduction) 중단 등의 조건을 내세우며 오바마케어 죽이기에 나섰음에도 불구하고 눈에 띄는 성과를 기록했다고 강조했다.

연방정부는 올 가입기간 동안 35개주 대상 오바마케어 홍보비로 1000만 달러의 예산을 책정했다.

이 액수는 지난해 동기의 1억 달러의 10% 수준에 불과하다. 반면 가주는 연방정부와는 반대로 올해 마케팅, 광고, 세일즈 예산을 지난해보다 11% 증액한 1억1100만 달러를 배정했다. 이중 절반에 가까운 5000만 달러가 광고비다.

주정부는 커버드캘리포니아를 더 많은 가주민에게 알리기 위해 버스 투어를 6일 동안 진행했다. 메이저리그 야구 우승팀을 가리는 월드시리즈에도 TV광고를 내보냈으며, 커버드캘리포니아 가입을 장려하는 벽화도 12곳에 설치하는 등 홍보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피터 리 커버드캘리포니아 디렉터는 "35개 주의 건강보험료가 모두 올랐는데 그 이유는 오바마케어의 중단때문이 아니라 연방정부의 오바마케어 흔들기가 주요 원인"이라며 "반면 가주의 경우, 보험사가 연방정부 보조금을 수령할 수 있도록 주정부가 이미 대책을 마련해 올해 가입자 대부분의 보험료가 지난해보다 더 낮아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연방정부의 오바마케어 보조는 지급 중단을 선언한 보험사에 환급해 주는 코페이 및 디덕터블 보조(cost-sharing reduction)와 보험료 지원 등 2가지로 구성된다.

가주는 트럼프 행정부가 지난해부터 연방정부 보조금 중단을 거론하자 보험사들이 연방정부 지원 대상인 보험료에 추가 수수료(surcharge)를 부과하는 방식으로 손실분을 상쇄할 수 있도록 사전조치를 취했다. 즉, 코페이 및 디덕터블 보조금이 추가 수수료로 바뀌어 보험료에 포함되도록 한 것이다. 이에 따라 연방정부의 보조금 중단에도 가주는 큰 영향을 받지 않는다는 게 커버드캘리포니아 측의 설명이다.

리 디렉터는 "커버드캘리포니아의 가입자가 늘면 늘수록 전체적인 비용도 떨어진다"며 "연방정부 보조금 수혜자격을 갖춘 주민이 여전히 많기 때문에 건강보험에 반드시 가입해 본인의 건강도 지키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한편, 커버드캘리포니아 등록은 지난 1일부터 시작해 내년 1월 31일에 마감된다. 다만, 캘리포니아주를 제외한 42개 주의 가입 마감일은 12월15일까지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