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5°

2018.11.21(WED)

Follow Us

'자금세탁 감사 강화' 은행권 긴장

[LA중앙일보] 발행 2017/11/16 경제 3면 기사입력 2017/11/15 18:13

농협 뉴욕지점 거액 벌금 위기
"한국계 은행이 타겟" 소문도

연방 금융감독 당국이 포괄적 자금세탁방지 관련 규정(AML/ BSA)에 대한 감사를 강화하고 있어 한인 및 한국계 은행권도 예의 주시하고 있다.

특히 지난 1월 자금세탁방지(BSA) 위반 등으로 연방중앙은행(FRB)로부터 '서면합의(Written Agreement)' 행정제제를 받았던 한국 농협의 뉴욕지점에 거액의 벌금까지 부과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져 은행권도 긴장하는 모습이다.

은행권에 따르면 최근 연방중앙은행(FRB)·연방예금보험공사(FDIC) 등은 한국계 은행들에 대한 자금세탁방지규정(AML)과 금융보안법(BSA:현금 및 외국과의 거래 규정) 준수 여부에 대한 단속의 고삐를 죄고 있다.

특히 뉴욕주는 새로 규정을 마련하는 등 지난해부터 은행의 자금세탁 방지 강화에 적극 나서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뉴욕주는 행정제재는 물론 벌금 부과 등 고강도 감사를 펼치고 있다는 게 뉴욕 금융권의 전언이다. 또 BSA 감사 대상이 유럽계, 중국계, 일본계, 대만계 은행에서 최근 한국계 은행들로 옮겨오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인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위기 직후에는 연방 및 주 금융당국의 감사 초점이 여신 건전성에 쏠려 있었지만 최근 2~3년 전부터 AML과 BSA 준수 등 '컴플라이언스' 가 최대 이슈로 부상했다.

이런 상황에 농협의 뉴욕지점은 올 1월 자금세탁 방지 등 컴플라이언스(내부통제)를 제대로 준수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제제를 받았으며 현재 매 분기마다 이행계획 과정을 FRB에 보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계 은행으로는 IBK기업은행이 지난 2016년 2월 역시 BSA 감사에서 행정제제를 받은 바 있다.

이런 움직임에 특히 한국계 은행인 우리아메리카와 신한아메리카 등은 대책 마련에 부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뉴욕의 한 은행 관계자는 "농협의 경우는 한국 본사의 뉴욕지점이라는 점에서 현지 법인인 우리아메리카와 신한아메리카와는 규모는 물론 감사 기준과 내용도 차이가 있다"며 "다만, 최근 BSA 규정에 대한 감사 강도가 세지고 있어서 은행들도 BSA팀 인력 구성과 필터링 시스템 등에 더 신경을 쓰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농협의 경우, 지점 규모여서 BSA팀 인력 및 여과 시스템 구축에 한계가 있었을 것이라고 전했다.

가주에 본점을 둔 은행들은 이미 과거에 BSA 홍역을 치른바 있어서 철저하게 대비하고 있다며 감사를 앞둔 은행들의 경우엔, 직원 교육 및 내부감사 강화 등 철저한 사전 준비작업에 나서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