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4.0°

2019.06.26(Wed)

최윤범 전문의 "염증 예방엔 걷는 게 최고"

박종원 기자 park.jongwon@koreadailyny.com
박종원 기자 park.jongwon@koreadailyn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9/04/29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9/04/28 17:26

잉글우드병원 '염증' 세미나
200여 명 참석 건강 관심 입증

뉴저지주 잉글우드 소재 잉글우드병원이 27일 주최한 '염증' 관련 세미나가 한인 200여 명이 참석하는 열기 속에 진행됐다.

뉴저지주 잉글우드 소재 잉글우드병원이 27일 주최한 '염증' 관련 세미나가 한인 200여 명이 참석하는 열기 속에 진행됐다.

뉴저지주 잉글우드 소재 잉글우드병원에서 열린 의학 세미나에 200여 명이 참석하는 열기를 보였다.

잉글우드병원 한인건강센터는 27일 병원 내 대강당에서 미국 의료계에서 활약하고 있는 명성있는 한인 의료 전문가들을 초청해 만병의 원인이 되는 '염증' 관련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날 세미나에는 피터 신 내과 전문의, 최윤범 신경내과 전문의, 허유선 식품영양학자, 최락경의 레크레이션 전문가 등 4명이 발표자로 나섰다.

발표에 나선 최윤범 전문의는 "염증은 나이가 들면서 더 증가해서 치매나 우울증을 유발하기에 평소 염증을 없애는 생활습관을 실천하는 게 중요하다"며 "염증을 예방하는 데는 여러가지 방법이 있지만 걷는 것이 가장 좋다"고 권고했다. 최 전문의는 특히 비타민 D 영양소는 면역체계를 강화해 주기 때문에 햇빛이 많은 점심시간 전후로 산책을 하면 많은 도움을 얻을 수 있다고 조언했다.

또 피터 신 전문의는 "몸안에 있는 나쁜 염증을 잘 다스려야 노화를 억제할 수 있다"면서 생활하면서 건강한 생활습관 등을 통해 염증 유발을 억제할 수 있는 방법 등에 대해 설명했다.

한편 이번 세미나를 후원한 유나이티드 헬스케어는 이날 참석자들에게 전자시계 겸 만보기를 선물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