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5.0°

2019.10.18(Fri)

봄 밤의 7080 콘서트 성료

박종원 기자 park.jongwon@koreadailyny.com
박종원 기자 park.jongwon@koreadailyn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9/04/30 미주판 9면 기사입력 2019/04/29 16:07

팰팍 카이로스 문화사랑방
'어쿠스틱 제너레이션' 공연
추억의 노래로 뜨거운 호응

뉴저지주 팰팍에 있는 카이로스 문화사랑방은 28일 타운의 문화예술 발전을 위해 지역 인사 80여 명을 초대해 '어쿠스틱 제네레이션' 보컬그룹의 7080 콘서트를 개최했다. [사진 카이로스 문화사랑방]

뉴저지주 팰팍에 있는 카이로스 문화사랑방은 28일 타운의 문화예술 발전을 위해 지역 인사 80여 명을 초대해 '어쿠스틱 제네레이션' 보컬그룹의 7080 콘서트를 개최했다. [사진 카이로스 문화사랑방]

뉴저지주 팰리세이즈파크 그랜드애비뉴에 있는 카이로스 문화사랑방이 28일 밤 80여 명의 지역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2019년 새 봄맞이 작은 음악회'를 성황리에 개최했다. 이번 음악회는 팰팍에 문화 예술의 향기를 불어넣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카이로스 문화사랑방이 벌인 공식적인 첫 번째 큰 문화예술 이벤트라 주목을 받았다.

"청춘은 갔어도 봄은 또 오고"를 주제로 열린 이번 음악회는 첫 다과시간에 이어 1부에서는 '어쿠스틱 제너레이션(박동규, 김병관, 김동휘, 임승민)' 보컬그룹의 해바라기 노래 '우리는 한 사람', '그 날 이후', '어서 말을 해', '따람 따람', '내 마음의 보석상자' 등에 이어 마지막 솔로곡으로 김병관 단장의 '나의 노래'로 마무리됐다.

2부에는 국악인 박정배 선생의 단소 연주와 앵콜 요청곡으로 경기민요 태평가를 불렀다. 또 카이로스 문화사랑방 관장인 정영민 목사가 '그 겨울의 찻집', 그리고 이정인과 스테파니 장이 '뭉게구름'을 함께 불러 분위기를 달궜다. 이어진 3부 시간에는 사이먼과 가펑클의 노래 '더 박서(The Boxer)', '더욱 더 사랑해', '불행아', '나들이' 곡이 이어졌고, 앵콜곡으로'내가', '너' 등 두 곡을 부르며 1시간 30분의 시간 동안 20여 곡으로 청중들을 봄 밤의 정취에 젖게 한 7080 콘서트가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