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3.0°

2019.06.15(Sat)

부활 예수 정신으로 '섬김' 실천

임은숙 기자 rim.eunsook@koreadailyny.com
임은숙 기자 rim.eunsook@koreadailyn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9/04/30 종교 8면 기사입력 2019/04/29 16:21

뉴욕한인목사회 주최 부활절연합찬양 축제
장기투병 은퇴 목회자 돕기 위해 교계 나서
예담어린이국악선교단ㆍ장로성가단 등 출연

뉴욕한인목사회가 주최한 장기투병 목회자 돕기 부활절연합찬양축제가 28일 뉴욕효신장로교회에서 열렸다. 목사회 임원 및 교회연합찬양팀, 그리고 교인들이 하나가 돼 찬양하고 있다.

뉴욕한인목사회가 주최한 장기투병 목회자 돕기 부활절연합찬양축제가 28일 뉴욕효신장로교회에서 열렸다. 목사회 임원 및 교회연합찬양팀, 그리고 교인들이 하나가 돼 찬양하고 있다.

장기 투병중인 목회자들을 돕기 위해 뉴욕 일원의 여러 교회가 함께 나섰다.

대뉴욕지구한인목사회(회장 박태규 목사)가 주최한 장기 투병중인 목회자 후원을 위한 부활절 연합찬양 축제가 28일 뉴욕효신장로교회(담임 문석호 목사)에서 10여개 뉴욕 한인 교회들이 참여한 가운데 열렸다.

이날 찬양사역가 유태웅씨가 이끄는 교회연합찬양팀이 기뻐하며 왕께, 우리 보좌앞에, 원수를 다 이기고, 지금은 엘리야 때처럼, 살아계신 주 등을 율동을 가미, 청중들과 함께 불렀다.

또한 뉴욕기독교리틀키즈콰이어, 예담어린이국악선교단, 아이소리모아어린이 합창단, 뉴욕기독저널선교합창단, 손사랑수화찬양팀, 뉴욕장로성가단아이노스중창단의 공연이 이어졌다.

이날 섹소폰 연주자 제시 유 교수가 클라리넷, 플룻, 섹소폰, 피리 등 관현악기를 번갈아 사모곡과 스윙 가스펠을 연주, 박수갈채를 받았다.

목사회 박태규 회장은 "평생 목회를 하다 은퇴한 후 암이나 불치병으로 고생하는 한인 목회자들과 요양원에서 쓸쓸하게 여생을 보내고 있는 연고 없는 목회자들이 많다"며" 이번 부활절 기념 연합 찬양제는 이러한 딱한 사정에 놓인 목회자들을 돕기 위해 마련했는데, 많은 한인교회와 관계자들이 참여하고 후원해줬다"고 말했다.

박 회장은 또 "이 행사를 매년 정기적으로 개최, 한인 교계의 훈훈한 정이 이어져 나가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이번 찬양제를 기획한 유태웅홍보위원장은 "이번 찬양제 타이틀인 '부활예수'가 의미하듯이, 부활하신 예수님의 권능과 은혜에 힘입어 우리들도 주변을 돌아보고 희생하는 마음으로 부활을 체험하는 기회가 됐다"고 말했다.

유 홍보위원장은 매주 화요일 저녁 뉴욕로고스교회에서 열리고 있는 중장년층을 위한 7080 찬양 콘서트도 이끌고 있다.

이날 뉴욕로고스교회(담임 임성식 목사)가 참석한 모든 이들에게 저녁을 대접했다.

뉴욕한인목사회는 후원 모금액이 집계되는대로 최종액수를 밝힐 예정이라고 전했다.

뉴욕한인목사회 47회기는 지난 1월 공식 출범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