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91.0°

2019.10.22(Tue)

전국 홍역 확진 환자 700명 돌파

최진석 기자 choi.jinseok@koreadailyny.com
최진석 기자 choi.jinseok@koreadailyn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9/05/01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19/04/30 21:27

1994년 963명 이래 최고치
예방접종 의무 종교적 면제
뉴욕주 의회에서 폐지 추진

전국적으로 홍역 환자가 700명을 돌파했다.

연방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지난달 29일 현재 미국 내 22개주에서 홍역 확진 판정이 내려진 것이 704건으로 1994년의 963건을 기록한 이후 25년 만에 최악을 기록하고 있다고 밝혔다.

시 보건당국은 지난 10월 첫 환자가 발견된 뒤 뉴욕시에서만 총 423명, 시 외곽 지역에서 236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전했다.

뉴욕시는 지금까지 유대계 학교 7곳에 대해 폐쇄 명령을 내려 이 중 5개 학교가 학생들의 건강기록부를 당국에 제출하고 예방접종을 받지 않은 학생을 귀가시키는 조치를 취해 다시 문을 열 수 있었다.

또 뉴욕시 홍역환자의 80%가 발생한 브루클린 윌리엄스버그 지역 주민 57명에 대해서는 자녀들에게 예방접종을 하는 것을 거부한 것과 관련해 소환장이 발부됐다.

소환장을 받고 법원에 출두하지 않을 경우 최대 1000달러의 벌금이 부과된다.

이처럼 뉴욕주에서 홍역 환자가 집중 발생하자, 주의회에서는 종교적 이유에 따른 예방접종 의무 면제를 폐지하는 내용의 법안이 추진되고 있다.

홍역으로 대학 캠퍼스에도 새로운 풍경이 연출되고 있다.

뉴욕대학교는 신입생들이 홍역 예방접종 기록을 제출하지 않을 경우 기숙사 열쇠를 지급하지 않기로 했다.

캘리포니아 주립대학에서는 지난 주말 캠퍼스가 홍역에 노출됐다며 학생과 교직원 800여 명에게 격리 조치를 내렸었다.

이들 중 절반 이상은 지난달 29일 현재 홍역 예방접종을 맞거나 이미 병을 앓아 면역체계를 가졌다는 기록을 제출하고 나서야 학교로 돌아올 수 있었다.

나머지 370여 명은 현재 여전히 격리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