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84.0°

2020.09.19(Sat)

처방약값 감당못해 빚내 구입 주민 70여만명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토론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11/21 11:36

브리티시 컬럼비아대학 연구진 “젊은층 비율을 3.5배 이상 높아”

캐나다에서 처방전 약값을 감당하지 못해 빚을 내 구입하는 주민이 70만여명 이상에 달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브리티시 컬럼비아(BC)주 대학 연구진이 20일 발표한 관련보고서에 따르면 한해 이같은 상황을 겪고 있는 주민수가 73만1천여명이 이르며 이는 전체 국민의 2.5%에 해당한다. 특히 19~34세 연령층은 중년이상 연령층에 비해 돈을 빌려 처방약을 사는 비율이 3.5배나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관련, 연구진은 “젊은층을 포함해 상당수의 주민들이 처방약값을 마련하기 위해 식품과 교통비 등 생활비를 줄이고 있다”고 밝혔다. 연구진은 연방통계청의 2016년 인구센서스 자료를 분석한 이같은 결과를 산출했다. 또 빚은 얻어 약을 사는 주민들의 60%는 5백달러 미만의 약값을 감당하지 못해 이같은 선택을 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와관련, 연구진 관계자는 “정부와 사회의 초점이 비싼 약값에 맞춰져 있으나 현실적으로는 상대적으로 싼 약값도 감당하지 못하는 주민들이 늘어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정책 입안자들은 약값을 주시하기 보다는 모든 주민들이 부담을 느끼지 않고도 처방약을 구입할 수 있는 정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번 보고서에 앞서 올해초 나온 또 다른 연구결과에 따르면 한해 1백70만여명이 처방약값을 마련하지 못해 아예 구입을 포기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전문가들은 “처방약을 제때 복용하지 않으면 결국 건강 상태가 악화돼 의료비 부담이 그만큼 가중되는 악순환이 일어난다”고 지적했다. 지난해 온타리오주 자유당정부는 25세 미만에 대해 4천4백종의 악품값을 정부가 내주는 ‘처방약 무료 지원 프로그램’을 도입한바 있다. 그러나 지난 6월 총선을 통해 집권한 보수당은 출범직후 바로 이 프로그램을 폐지한다고 발표했다.

연방자유당정부는 내년 2월 전국을 대상으로 한 무료지원 프로그램의 도입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이에 앞서 BC주 정부는 연 3만달러 미만 가정에 대해 약값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을 내년 1월 1일부터 시행한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