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7.0°

2020.07.04(Sat)

우편파업 이번주내 종결 전망

[토론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11/26 12:49

연방정부 ‘직장복귀령’ 곧 발동

캐나다포스트(연방우편공사)의 노조 파업사태가 늦어도 이번주안에 막을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연방자유당정부는 지난 주말 하원에 ‘직장복귀령’ 법안을 상정해 바로 채택하고 상원에 올렸다. 그러나 상원은 심의 과정에서 일부 의원들의 반발로 최종 인준을 연기해 26일 오후 2시부터 처리 절차를 다시 시작했다.

집권당인 자유당 소속 의원들과 야당인 보수당 출신 의원들이 모두 찬성하고 있어 법안은 통과될 것으로 알려졌다. 노사 양측의 대화를 통한 해결을 종용해온 자유당정부는 연말연시 대목을 앞두고 소매업계의 우려를 받아들여 직장복귀령을 마련했다. 공사측에 따르면 지난해의 경우 11월 말쯤 하루 소포 50여만개를 처리 배달했으나 이번 파업사태로 지난주말새엔 3만여개에 그쳤다.

임금 인상과 근무환경 개선등을 요구하며 지난달 22일부터 파업을 강행하고 있는 노조는 25일 일요일 공사측과 최종 협상을 진행했으나 타결을 보지 못했다. 노조측은 “직장복귀령은 헌법에 보장된 파업권을 무시한 위헌”이라며 법적 대응을 포함해 모든 수단을 동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난 2011년 파업 당시 보수당정부는 직장복귀령을 발동했으나 법원은 노조측이 제기한 소송에서 위헌 판결을 내렸다. 이와관련, 자유당정부측은 “이번에 상정된 법안은 보수당정부와 전혀 성격이 다른 것”이라며 “노사 단체협약안을 존중한다는 규정을 못박고 있다”고 밝혔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한청수 한의사

한청수 한의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