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1.0°

2020.07.15(Wed)

푸드뱅크’ 의존 끼니해결 노인 급증

[토론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12/03 12:39

온주 작년 65세 이상 이용자 10% 증가

보고서 “생활고 직면 식품값 감당못해”

캐나다 주민 3명중 1명꼴이 거주하고 있는 온타리오주에서 구호기관인 ‘푸드뱅크’에 의존해 끼니를 해결하는 노인들이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저소득층에 식품을 무료로 제공하는 ‘푸드뱅크’가 3일 발표한 실태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푸드뱅크를 찾은 노인수가 전년대배 10% 증가했다. 보고서는 “작년한해 푸드뱅크를 다녀간 주민은 모두 50만1천590명에 달했다”며“특히 65세 이상 노인층이 크게 늘어났다”고 밝혔다.

이와관련, 온주푸드뱅크연합회(OAFB)의 마이클 메이드멘트 대표는 “앞으로도 이같은 추세가 계속될 것으로 예상된다”며“연금 등 수입이 고정된 노인들중 상당수가 생활고를 겪으며 식품값조차 감당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국민기초연금(CPP)과 노년새계보장 연금 등이 갈수록 뛰어오르고 있는 생활비에 부족한 실정”이라고 덧붙였다. 보고서는 “비정규직과 계약직 등 고용구조가 취약한 상황으로 변화고 있어 사회생활을 시작한 젊은층과 은퇴를 앞둔 연령층은 저축을 할 여력이 없다”며“빈곤층으로 전락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65세 이상 연령층의 12%가 연방통계청이 제시한 빈곤층에 속하며 45~65세 연령층중 32%가 노후생활을 대비한 저축이 전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고서는 “그러나 무엇보다 주거비 부담이 가장 큰 문제”이라며“푸드뱅크 이용자의 89%가 세입자로 소득의 상당부분을 렌트비로 지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메이드멘트 대표는 “수입의 거의 70%를 주거비로 부담하고 나면 식품값과 교통비등을 감당하기 힘들다”며“겨울에 방한복 등을 구입하지 못하는 가정도 많다”고 전했다. “온주 전역의 푸드뱅크들은 먹꺼리 해결에 더해 실업과 건강 등의 문제까지 주목하며 돕고있다”며“온주보수당정부가 지난6월 집권직후 기본소득보장 프로그램(Basic Income Pilot)을 폐지한것은 잘못된 결정으로 이를 번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OAFB는 연방정부가 나서 이같은 프로그램을 도입 시행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메이드멘트 대표는 “연방정부는 온주보수당정부가 백지화한 이 프로그램을 대신 떠맡아 시범운형해야 한다”며“이후 결과를 분석해 전국적으로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토론토의 경우 2008년4월부터 올해 3월까지 전체 푸드뱅크 이용자가 14% 증가했으며 특히 지난 5년기간 거의 1백만명선에 이르렀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모니카 김 재정 전문가

모니카 김 재정 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