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87.0°

2019.11.17(Sun)

시카고 한인회 제 33대 34대 회장 이·취임식

유동길
유동길 기자

[시카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7/24 15:00

전직회장단 등 500여명 참석

 제 34대 시카고 한인회가 23일 회장 이취임식을 갖고 본격 활동에 들어갔다. 이성배 신임회장(앞줄 왼쪽)이 김주진 이사장에게 위촉장을 전달하고 있다

제 34대 시카고 한인회가 23일 회장 이취임식을 갖고 본격 활동에 들어갔다. 이성배 신임회장(앞줄 왼쪽)이 김주진 이사장에게 위촉장을 전달하고 있다

34대 시카고 한인회가 23일 노스브룩 힐튼 호텔에서 회장 취임식을 갖고 본격 출범했다.

34대 시카고 한인회는 이성배 회장을 비롯 김주진 이사장, 이정혜·이동렬·크리스티나 이·제니 리·이진수 부회장으로 임원진을 구성하고 김미경·백미애·유승현·박춘호·한기수·조이박·김문경 부장이 참여한다.

33대 한인회와의 이취임식을 겸한 이날 행사에는 김영석 시카고 총영사를 비롯 역대 한인회장단, 할리 김 레이크 카운티 재무관, Sutker Dermer 쿡카운티 순회 법관, Scott Britton 14지구 커미셔너 등 500여명이 참석, 새로 시작하는 한인회를 격려했다.

이성배 신임 회장은 “갈등 없는 한인사회를 위한 중재인 및 연장자와 소외계층을 위한 한인 회장이 되겠다”며 “한인사회의 위상과 권익 신장을 위해 차세대 리더 육성에도 힘쓰겠다”고 취임 소감을 밝혔다.

34대 한인회는 지난 1일 한인회관에서 시무식을 갖고 공식 출범했으며 임기 중 ‘소녀상 설치 재추진 위원회’ 구성도 추진할 예정이다.

한편 서이탁 33대 한인회장은 “부족한 저를 성원해준 동포 여러분과 어려운 여건에서도 함께 해준 임원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오늘 취임하는 신임 회장단에 동포들의 더 큰 격려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23일 한인회장 이·취임식에서 34대 한인회 임원진이 축하떡을 자르고 있다.

23일 한인회장 이·취임식에서 34대 한인회 임원진이 축하떡을 자르고 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