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3.0°

2019.11.13(Wed)

[과학 이야기] 화성 얼음층 밑 물은 "지질학적으로 살아있어야 가능"

[LA중앙일보] 발행 2019/03/14 스포츠 23면 기사입력 2019/03/13 20:02

화성 남극의 두꺼운 얼음층 밑에 액체 상태의 물이 실제로 존재한다면 이는 지질학적으로 화성이 살아있다는 것을 나타내는 것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화산 활동으로 형성된 '마그마 굄(magma chamber)'의 열이 얼음을 녹이지 않고는 액체 상태의 물이 존재할 수 없기 때문에 물이 있다는 것은 곧 화산 활동이 진행 중이라는 점을 의미한다는 것이다.

애리조나대학 달.행성연구소의 마이클 소리 박사가 이끄는 연구팀은 화성 남극의 얼음층 밑에 물이 존재할 수 있는 조건을 연구한 결과를 미국지구물리학회(AGU) 저널인 '지구물리학 연구 회보(Geophysical Research Letters)' 최신호에 실었다.

연구팀은 지난해 7월 국제학술지 '사이언스(Science)'에 화성 남극의 1.5㎞ 얼음층 밑에서 약 20㎞ 넓이의 호수에 액체 상태의 물이 있는 것을 포착했다는 이탈리아 국립천체물리연구소 연구팀의 논문이 실린 것을 계기로, 액체 상태의 물이 존재할 수 있는 조건을 확인하기 위해 컴퓨터 모델을 만들어 연구했다.

이탈리아 연구팀은 유럽우주국(ESA)의 화성 탐사선인 '마즈 익스프레스(Mars Express)'에 탑재된 레이더 탐사 장비가 수집한 데이터를 분석해 이런 결론을 내놓았다.

그러나 얼음층의 압력과 소금의 농도로 물이 액체 상태를 유지했을 것이라는 추정만 내놓았을 뿐 극저온에서 물이 액체 상태를 유지할 수 있는 구체적인 과학적 근거는 제시하지 못했다.

지구에서도 행성의 열로 지각과 맞닿아있는 얼음이 녹는 현상이 나타나지만, 화성은 지구보다 온도가 훨씬 낮아 어떤 환경에서 얼음이 녹을 수 있는지는 불분명했다.

관련기사 과학 이야기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