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3.0°

2020.05.29(Fri)

이민사박물관 소녀상 훼손

박다윤 기자
박다윤 기자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20/03/04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20/03/03 21:29

일본인 추정 남성
빵가루 뿌리고 도주

빵가루가 떨어져있는 소녀상의 모습. 오른쪽 사진은 2일 미주한인이민사박물관 CCTV에 잡힌 남성의 모습. [미주한인이민사박물관]

빵가루가 떨어져있는 소녀상의 모습. 오른쪽 사진은 2일 미주한인이민사박물관 CCTV에 잡힌 남성의 모습. [미주한인이민사박물관]

맨해튼 소재 미주한인이민사박물관에 한 남성이 침입해 ‘위안부 소녀상’에 빵가루를 뿌리고 도주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3일 미주한인이민사박물관은 2일(박물관 휴관일) 맨해튼 한인회관 건물 6층에 위치한 박물관에 일본인으로 추정되는 남성이 방문해 소녀상에 빵가루를 뿌리고 도주했다고 전했다.

박물관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남성은 박물관 출입기록부에 자신의 이름을 ‘김정일’이라고 명시하고 ‘빵에 햄을 낀다’는 문장을 일본어로 적었다. 남성의 모습은 CCTV에 고스란히 담겼다.

박물관 김애린 큐레이터는 3일 뉴욕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2일 오후 뉴욕한인회로부터 남성에 대해 연락을 받아 소식을 알게됐다. 3일 첼시지역 경찰서에 신고를 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신고를 접수한 관할 13경찰서는 해당 사건을 ‘harassment’로 기록하고 수사에 착수했다.

박물관에 따르면, 남성은 건물 1층에서 나오는 사람이 연 문을 통해 건물로 침입했다. 당일 박물관은 월요일 휴관일이었지만 뉴욕한인회는 정상 운영 중이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