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6.0°

2020.10.24(Sat)

신종플루 대비 “백신 5040만개 구입계획”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토론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09/08/07 11:49

연방보수당정부는 올 가을부터 시작되는 독감시즌때 신종플루(H1N1) 감염사태 재발에 대비, 모든 국민을 접종할 수 있는 분량인 5천만정 이상의 백신을 확보한다.

6일 연방보건 당국은 국내에서 신종플루 백신 생산에 들어간 세계적인 제약회사 글락소스미스클라인으로부터 백신 5040만 개를 구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리오나 아그루캅 보건성장관은 “이번 투자는 중대하면서도 특이한 형국을 반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총 백신 구입비 3억7100만 달러 가운데 60%는 연방정부가 지원하고, 나머지는 주 정부가 지원할 예정이다.

보건당국에따르면 최근 여론조사결과 국민 3360만 명 가운데 60% 이상이 “백신 접종을 받겠다”고 응답했으며 5040만개의 백신은 캐나다 국민의 75%가 각각 2번씩 접종할 수 있는 분량이다.

이달 6일까지 캐나다에서는 64명이 신종 플루 바이러스에 감염돼 사망한 것으로 보고됐다.

연방 공중보건부장인 데이비드 버틀러-존스 박사는 9월 말까지는 백신의 임상실험을 시작할 것이고, 만일 모든 것이 예정대로 된다면 오는 11월까지 접종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공중보건부로서 가능한 한 많은 사람들이 예방주사를 접종하기를 원한다”며 “우리는 모든 사람이 예방주사를 맞는 것을 선택하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이미 H1 독감 예방주사를 접종한 사람은 이 백신 예방주사를 맞을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그는 올해 말까지 접종을 원하는 모든 사람들이 최소 1회 접종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캐나다는 더 많은 백신을 요구할 선택권을 갖고 있으며, 만일 캐나다가 5040만 개의 백신이 필요하지 않게 된다면 캐나다 정부는 글락소스미스클라인과 주문량을 축소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한편 온주보건당국은 “온주주민 접종용으로 2천만정의 백신을 확보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유진 변호사

박유진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