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6.0°

2020.10.24(Sat)

신종플루 백신접종 “빠르면 10월초 시작”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토론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09/09/04 10:53

연방정부의 신종플루 백신접종이 빠르면 10월 초 시작될 전망이다.

데이비드 버틀러-존스 연방보건국장은 3일 “필요하다면 신종플루 백신주사를 당장 10월부터 시작할 수 있다. 백신은 이미 충분히 확보했다. 현재 중요한 것은 신종플루 대유행의 시기를 정확히 예상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발표는 캐나다의료인연합저널(CHAJ)이 연방정부의 늑장대응으로 백신접종이 11월 중순에나 가능하고 백신공급도 다른 나라들보다 늦을 것이라고 경고한 데 대한 반박이다.

CHAJ는 이번 주 발행본에서 “연방보건부가 백신의 보호면역반응을 강화하는 항원보강제(adjuvants) 승인 절차를 강화, 신종플루 백신 생산에 차질을 빚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 버틀러-존스 국장은 “항원보강제와 비항원보강제의 승인 절차는 같다. 백신은 10월 초까지 확보할 수 있다. 11월 중순 공급은 근거없는 말이다”고 일축했다.

캐나다는 다국적 제약회사 글락소스미스클라인(GlaxoSmithKline)와 타미플루 5000만정 공급 계약을 체결한 상태다. 미국과 호주, 일부 유럽국가들은 10월부터 국민들에게 백신접종을 시작할 계획이다.

버틀러-존스 국장은 “H1N1 바이러스가 언제 시작될지 아무도 모른다. 정부는 모든 가능한 시나리오에 대비해야 한다. 전염시기가 빨라진다면 접종시기도 앞당겨진다”고 말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유진 변호사

박유진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