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7.0°

2020.07.08(Wed)

캐나다 동부 정유소 폭발 사고

[토론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10/10 12:31

사망자는 없어 – 불길 잡혀

대서양 연안 뉴브런즈윅주 세인트존 정유소에서 폭발과 함께 큰 화재가 발생했지만 다행히 인명피해는 크지 않았다.

추수감사절 공휴일인 8일 오전 10시께 세인트존시 어빙 오일(Irving Oil) 정유소에서 발생한 불은 정유 시설 상당 부분을 태웠지만 화재로 인해 다친 사람은 5명이며 모두 병원으로 후송됐지만 심각한 상태는 아니라고 정유소 측은 밝혔다.

긴급 출동한 소방 인력이 진화 작업을 펼쳐 오후 7시 현재 대부분의 불길은 잡힌 상태이지만 여전히 잔불이 남아 있는 상태다. 소방당국의 초기 조사 결과에 따르면 불은 경유를 정유하는 설비에서 오작동이 처음 감지된 직후 30m 높이의 불기둥이 하늘로 치솟았다. 이어 기름이 함께 타면서 검은 연기도 하늘을 덮기 시작했다.

정유소 측은 화재가 발생한 탈황 시설은 정유소 내 다른 시설과 떨어져 있던 덕분에 불이 옮겨붙지 않았고 이곳으로 공급되던 기름도 화재 직후 차단했다고 전했다. 어빙 정유소는 캐나다에서 규모가 가장 큰 정유소로 매일 32만 배럴을 생산한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