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1.0°

2019.12.08(Sun)

[과학 이야기] "2도만 올라도 지구 최대 남극빙하 녹는다"

[LA중앙일보] 발행 2018/10/06 경제 10면 기사입력 2018/10/05 18:29

지구 온도가 2도만 올라도 지구에서 가장 거대한 남극 대륙 빙하가 녹아 수백 년이 지나면 4 정도의 해수면 상승으로 이어질 것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 임페리얼컬리지의 빙하학자 데이비드 윌슨이 이끄는 연구팀은 12만 5천년 전 호주 남쪽의 윌크스 빙하 분지가 땅 위로 이동하며 생성된 퇴적층 분석을 통해 이 같은 결과를 도출했다고 AFP통신 등 외신이 20일 보도했다.

국제학술지 네이처에 게재된 논문에 따르면 빙하가 땅 위를 지나면, 빙하수는 땅에서 침식된 부산물을 함께 나른다. 이 부산물로 된 퇴적층이 과거 빙하의 움직임을 기록하고 시간을 역추적할 수 있는 근거가 된다.

윌슨 교수는 "과거 기온이 오르내릴 때 대륙 빙하가 작아지거나, 커졌는지를 분석해 앞으로 남극 빙하가 온난화에 어떻게 반응할 지를 예측할 수 있다"고 말했다.

연구 결과 지구 온도가 2도만 올라도 '잠자는 거인'(Sleeping Giant)으로 불리는 지구 최대 빙하인 동남극 대륙 빙하가 녹아 해수면 상승에 영향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윌슨 교수는 "기온이 완만하게 상승할 때 어떻게 대륙 빙하가 녹는지를 최초로 규명한 사례"라고 말했다.

그는 "온도가 얼마나 상승하느냐에 따라 해빙 정도도 달라지지만, 섭씨 2도면 변화를 체감하기에 충분하다"고 덧붙였다.

연구진은 이보다 더 앞선 45만 년 전 간빙기 퇴적물을 분석해 이 시기 동남극 빙하의 해빙으로 해수면이 지금보다 수 미터 더 높았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연구진은 이어 지구 온도가 2도 오른 상태로 수백 년이 흐르면 대륙 빙하가 모두 녹고, 해수면은 4m 가량 상승해 작은 섬나라나 해안지역에 사는 사람들이 수몰 위기에 처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과학 이야기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