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7.0°

2019.10.17(Thu)

[과학 이야기] 정체불명 5억5천만년 전 '디킨소니아'는 동물

[LA중앙일보] 발행 2018/10/09 스포츠 18면 기사입력 2018/10/08 17:58

지난 수십년간 정체가 애매해 과학자들을 곤혹스럽게 한 고대 생물 '디킨소니아(Dickinsonia)'가 동물이라는 결정적 증거가 나왔다.

호주국립대학(ANU) 지구과학연구대학원 일야 보브로프스키이 박사가 이끄는 연구팀은 러시아 북서부 백해(白海) 인근 오지에서 발견한 약 5억5천800만년 전의 디킨소니아 화석에서 콜레스테롤 분자가 포함된 조직을 발견했다고 과학저널 '사이언스(Science)' 최신호에 밝혔다.

콜레스테롤 분자는 동물의 가장 대표적 특징 중 하나로 디킨소니아가 동물이라는 점을 확증하는 것이다.

이로써 지난 1946년 첫 발견 이후 정체를 놓고 갑론을박 속에 80년 가까이 풀리지 않았던 난제가 해결됐다.

디킨소니아는 약 6억~5억4천500만년 전 선캄브리아기에 살았던 '에디아카라 생물군'에 포함돼 있다. 에디아카라 생물군은 호주 에디아카라 언덕의 모래층에서 처음 화석이 발견됐으나 거대한 단세포 아메바인지, 이끼류인지, 초기 동물의 실패한 진화 실험 결과인지를 놓고 의견이 분분했다.

보브로프스키이 박사가 발견한 디킨소니아 화석은 타원형 몸통 전체에 갈비뼈 같은 홈이 나있다.

이 화석은 박테리아가 지배하던 옛 세계와 5억4천만년 전 '캄브리아기 대폭발' 때 등장한 대형 동물 세계 사이를 잇는 것으로 간주되고 있다.

관련기사 과학 이야기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