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90.0°

2019.11.18(Mon)

[과학 이야기] 우유 많이 마시면 심근경색, 뇌졸중 등 막아

[LA중앙일보] 발행 2018/10/12 스포츠 19면 기사입력 2018/10/11 18:01

우유 등 유제품을 많이 먹는 사람은 적게 먹는 사람에 비해 심근경색, 뇌졸중 등 심혈관 질환 발병률과 사망률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캐나다 맥마스터 대학교 연구팀은 2003년 1월~2018년 6월 동안 21개국 35~70세 사이의 성인 13만 6384명에 대한 자료를 분석했다. 평균 9.1년의 추적 조사 기간 동안 6796명이 사망했고, 5855명이 심혈관 질환에 걸렸다.

연구팀은 대상자를 ▶유제품을 전혀 먹지 않거나 ▶하루 1컵 분량 이하 ▶하루 1~2컵 ▶2컵 이상을 먹는 4개 그룹으로 분류해 비교 분석을 했다. 우유를 가장 많이 마시는 그룹과 전혀 마시지 않는 그룹을 비교한 결과, 사망률은 3.4 퍼센트 대 5.6 퍼센트, 심혈관 질환 발병률은 3.5 퍼센트 대 4.9 퍼센트, 뇌졸중 발병률은 1.2 퍼센트 대 2.9 퍼센트로 우유를 많이 마시는 그룹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심근 경색 발병률은 비슷했는데 우유를 가장 많이 마시는 그룹은 1.6 퍼센트, 전혀 마시지 않는 그룹은 1.9 퍼센트였다.

우유가 아닌 완전 지방 유제품을 대상으로 했을 때도 많이 섭취하는 그룹은 사망률이 3.3 퍼센트였던 반면, 하루 반 컵 분량 이하로 적게 섭취하는 그룹은 4.4 퍼센트였다. 심혈관 질환 발병률은 많이 섭취하는 그룹이 3.7 퍼센트, 적게 섭취하는 그룹은 5.0 퍼센트였다. 북미와 유럽에서는 유제품을 하루에 4컵 이상 섭취해 가장 많았고 남아시아, 중국, 아프리카, 동남아시아에서는 하루 1컵 이하로 적었다.

연구팀의 마흐시드 데흐간 박사는 "유제품 속 포화 지방과 심혈관 질환의 위험 인자 나쁜 콜레스테롤의 연관성 때문에 저지방 유제품 섭취가 권장돼 왔다"며 "하지만 지방이 풍부한 유제품에는 특정 아미노산을 비롯해 불포화 지방, 비타민 K1과 K2, 칼슘, 마그네슘, 칼륨과 프로바이오틱스 등 좋은 성분이 많아 심혈관 건강에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과학 이야기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