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70.0°

2020.10.20(Tue)

샌프란시스코에서 온 짐은 정밀 검사한다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샌프란시스코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7/12/29 14:28

인천공항세관, 특별단속 방침

가주 대마초 합법화에 밀반입 차단키로
인천본부세관은 내년 1월1일부터 4월10일까지 대마류 국내반입을 선제적으로 차단하기 위한 특별단속을 실시한다. 29일 오전 인천공항 입국장 수하물수취대에서 인천본부세관 마약탐지견이 마약을 탐지하고 있다. [연합]

인천본부세관은 내년 1월1일부터 4월10일까지 대마류 국내반입을 선제적으로 차단하기 위한 특별단속을 실시한다. 29일 오전 인천공항 입국장 수하물수취대에서 인천본부세관 마약탐지견이 마약을 탐지하고 있다. [연합]

인천국제공항과 인천항에 미국발 마약류 밀반입 비상이 걸렸다.

인천본부세관은 내년 1월 1일부터 4월 10일까지 100일간 대마류 밀반입 차단을 위한 특별단속을 한다고 29일 밝혔다.

캘리포니아 주에서 내년부터 대마류의 판매·소지·운반·흡연이 합법화함에 따라 여행자와 우편물 등을 통한 국내 밀반입이 기승을 부릴 것으로 보고 선제 대응에 나선 것이다.

한국에서는 대마류가 여전히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수출입이 엄격히 제한되고 있지만, 미국에서는 이미 8개 주에서 의료·오락용으로 합법화한 상태다.

특히 가주에서는 내년 1월 1일부터 21세 이상 성인이면 허가받은 소매점에서 기호용 마리화나(Recreational Marijuana·대마초) 등 대마류를 구매할 수 있게 된다.

인천세관은 특히 샌프란시스코와 LA 등지에서 출발하는 여행자에 대한 정보분석을 강화하고 마약탐지견과 첨단 과학검색장비를 집중 배치해 휴대품·신변 정밀검사를 할 계획이다.

이들 지역에서 발송되는 특송·우편물 등 반입 화물도 정밀 엑스레이 검색을 하고, 범죄 가능성이 높은 화물은 마약탐지견을 활용해 추가 정밀 검사할 방침이다.

인천본부세관 관계자는 “검사직원의 마약류 적발 능력을 높이는 교육을 강화하고 검·경과 긴밀히 공조해 대마류의 국내 유입을 막겠다”고 말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클라라 안 플래너

클라라 안 플래너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