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8.0°

2020.09.19(Sat)

9개월 점거농성 싸움 끝에 … 원주민이 이겼다

[LA중앙일보] 발행 2016/12/06 미주판 22면 기사입력 2016/12/05 21:26

육군, 다코다 송유관 건설 승인 취소
공화당 라이언 의장 "최악 결정" 비난

4일 육군 공병대가 송유관 건설 승인 취소를 발표하기 전, 인디애나주에서 온 퇴역군인 출신의 닉 비어나키가 점거농성을 벌이고 있는 캐논볼 강가에 무릎을 꿇고 안아 건설 승인 취소를 기도하고 있다. [AP]

4일 육군 공병대가 송유관 건설 승인 취소를 발표하기 전, 인디애나주에서 온 퇴역군인 출신의 닉 비어나키가 점거농성을 벌이고 있는 캐논볼 강가에 무릎을 꿇고 안아 건설 승인 취소를 기도하고 있다. [AP]

노스다코타주 원주민 보호구역을 지나는 대형 송유관 건설에 반대해 지난 9개월 동안 경찰의 과잉진압을 온몸으로 견디며 점거농성을 벌인 스탠딩 록의 수(Sioux)족이 4일 마침내 송유관 건설 계획을 좌절시켰다.

CNN방송은 5일 조 엘렌 다시 육군 대변인이 전날 성명을 통해 "문제를 가장 책임감 있고 빠르게 마무리하는 최선의 방법은 송유관이 들어설 새로운 루트를 탐색하는 것"이라며 원주민들의 식수원 부근을 지나는 송유관 건설 승인을 취소했다고 보도했다. 다시 대변인은 앞으로 송유관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재검토해 대안 경로를 탐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텍사스에 본사를 둔 에너지기업 '에너지 트랜스퍼 파트너스'(ETP)사의 '다코타 액세스 송유관 사업'은 38억 달러를 투입해 노스다코타, 사우스다코타, 아이오와, 일리노이 등 4개 주를 잇는 총연장 1200마일의 대형 송유관 건설 사업이다. 그러나 송유관 시작 지점 매립지가 원주민들이 성지로 여기는 지역을 관통하며 식수염을 오염시킬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면서 원주민들의 거센 반발을 불러일으켰다.

원주민들은 1851년 원주민 거주지 보호를 위해 체결된 라라미 요새조약을 근거로 송유관 건설에 반대하며 건설 현장을 감사하는 육군 공병대가 이를 허가해서는 안된다고 반발했다. 하지만 육군 공병대가 식수원인 오하헤호 부근에서의 송유관 건설을 허가하면서 본격적인 갈등이 시작됐다.

수족은 회사 측이 공사 작업에 들어가자 송유관 매립지 인근 캐논볼에서 텐트를 치고 농성에 들어갔다. 이 과정에서 경비견이 원주민을 공격하는 등 사고가 벌어지자 미 전역의 원주민들이 캐논볼로 모여들어 천막촌을 형성하기 시작했고 환경운동가들도 가세했다. 지난 10월에는 노스다코타주 경찰이 시위대를 쫓아내기 위해 노인들이 모여 있는 곳에 최루탄과 캡사이신이 든 물대포를 쏘고 원주민이 개에 물려 피를 흘리는 영상이 소셜미디어를 통해 알려지면서는 전국적인 공분을 샀고 페이스북에서도 원주민 저항을 지지하는 움직임이 일기 시작했다.

아챔볼트 부족장은 이날 육군 발표에 대해 "우리는 에너지 자립 문제나 경제 발전에 대해 반대하는 것이 아니라 이러한 결정을 할 때 원주민도 배려해달라고 호소하는 것"이라며 승인을 취소한 버락 오바마 대통령과 육군, 법무부와 내무부에 진심으로 감사한다고 전했다.

그러나 아직 원주민들의 승리가 최종 선언된 것은 아니다. 다음달 들어서는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결정을 번복할 수 있기 때문이다.

당장 공화당 폴 라이원 하원의원장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육군의 결정은 정부가 내린 최악의 결정"이라며 강하게 비난했고 트럼프 대통령 당선인의 에너지정책 고문인 케빈 크래머 하원의원(노스다코다)은 "다음달 법과 질서를 우롱하지 않을 대통령이 취임하면 법 질서를 복구하는데 동참하겠다"면서 트럼프 정부에서의 결정 번복을 예고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