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9.0°

2019.06.25(Tue)

미중 '관세 전쟁' 비상…정부 "추경 예산 3223억원 투입"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5/09 23:34

미국이 10일 중국산 제품에 대해 추가로 관세를 인상하기로 하면서 정부는 10일 민관합동 대책회의를 열고 긴급 대책 마련에 나섰다.

정부는 우선 수출활력 제고를 위해 배정된 추가경정예산 3223억원을 수출기업 무역금융, 해외마케팅 등에 적극 투입기로 했다. 또 글로벌 공급망 변화에 대응해 외국인 투자를 적극 유치하며, 글로벌 파트너링 사업 등 수출마케팅 지원 사업도 대폭 강화하기로 했다. 아울러 말레이시아ㆍ필리핀 등과의 자유무역협정(FTA) 협상에 속도를 내고, 신흥시장을 개척하는 등 선제적 통상 대응을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박태성 산업통상자원부 무역투자실장이 10일 오후 서울 무역보험공사 대회의실에서 '미·중 무역분쟁 대응 실물경제 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2019.5.10/뉴스1





이와 함께 업종별 수출영향을 분석하고, 통상환경의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고 수출 체질을 근본적으로 개선하기 위해 ▶5월 소비재 수출 확대 방안▶6월 디지털 무역 촉진 방안▶7월 수출시장 다변화 방안 등을 마련해 추진하기로 했다.

이날 회의에는 코트라ㆍ무역협회ㆍ무역보험공사 등 수출지원기관과 반도체ㆍ디스플레이, 철강 석유화학 등 8개 업종별 단체와 산업연구원, 대외경제정책연구원 등이 참여했다.

미ㆍ중간의 ‘관세 전장’이 장기화하면 양국 수출 비중이 높은 우리로선 직간접 타격이 크다. 지난해 기준 총수출에서 대(對)중국 수출 비중은 26.8%, 미국은 12%였다. 특히 최근 중국 수요가 꺾이고, 반도체 단가가 하락하면서 5개월 연속 수출이 줄었다.

박태성 산업통상자원부 무역투자실장은 “향후 미ㆍ중 무역분쟁 전개 양상을 면밀히 모니터링하면서 우리 수출에 미치는 영향이 최소화되도록 가능한 모든 대응역량을 총동원하겠다”고 밝혔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도 이날 1급 간부회의를 열고 “미ㆍ중 무역협상 등을 둘러싼 불확실성이 증대되면서 국내외 금융ㆍ외환시장 변동성이 커지고 있다”며 “적기에 대응할 수 있도록 만반의 대비태세를 가동하라”고 주문했다.

세종=손해용 기자 sohn.yong@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