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7.0°

2020.10.21(Wed)

무리뉴, PL 감독 경질 예상 순위서 3위...1위는 모예스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기사입력 2020/09/21 13:47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이인환 기자] 20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감독 중에서 가장 먼저 경질되는 감독은 누구일까.

영국 '더 선'은 22일(한국시간) 2020-2021 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PL) 감독의 경질 예상 순위를 공개했다. 

2020-2021 시즌도 벌써 2라운드까지 진행됐다. 자연스럽게 어느 팀 감독이 가장 먼저 경질 당하며 불명예 퇴진을 당할지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영국 도박업체 '래드브룩스'는 PL 감독 경질 순위를 예상했다.

손흥민이 뛰고 있는 토트넘의 조세 무리뉴 감독은 6/1의 배당으로 경질 예상 순위 3위에 올랐다. 그는 이번 시즌 리그 2경기서 1승 1패(에버튼전 0-1, 사우스햄튼전 5-2 승)을 기록했다.

에버튼과 개막전 패배 이후 토트넘은 세르히오 레길론과 가레스 베일을 데려오며 전력 보강에 열을 올렸다. 여기에 사우스햄튼서 승리하며 반등의 발판을 만들었다.

무리뉴 감독을 제치고 경질 예상 1순위에 오른 것은 웨스트햄의 데이비드 모예스 감독이다. 그는 앞선 리그 2경기(뉴캐슬전 0-2 패, 아스날전 1-2 패)서 모두 패하며 강등권까지 추락한 상태다.

래드브룩스는 모예스 감독의 경질에 2/1의 배당을 부여했다. 더 선은 "앞선 경기뿐만 아니라 웨스트햄이 앞으로 울버햄튼-레스터 시티-토트넘-맨체스터 시티-리버풀과 만나는 지옥의 일정에 나서야 하는 것이 고려됐다"고 분석했다.

더 선은 "스캇 파커 풀햄 감독이 2위로 올랐다. 이어서 슬라벤 블리치 웨스트브롬 감독, 로이 호지슨 크라스탈 팰리스 감독, 스티브 브루스 뉴캐슬 감독이 상위권으로 예상된다"라고 설명했다.

/mcadoo@osen,co.kr

이인환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동익 공인 세무사

박동익 공인 세무사

HelloKTown